코로나19 확진자 3,000명 눈앞...594명 늘어 총 2,931명
코로나19 확진자 3,000명 눈앞...594명 늘어 총 2,931명
  • 최정미 기자
  • 기사승인 2020-02-29 10:38:01
  • 최종수정 2020.02.29 10: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경북서 536명 발생…사망 16명, 격리해제 27명
국내 코로나19 확진자수가 29일 오전 9시 현재 2,931명으로 집계됐다 [사진=연합뉴스]
국내 코로나19 확진자수가 29일 오전 9시 현재 2,931명으로 집계됐다 [사진=연합뉴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9일 오전 9시 기준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594명 추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국내 코로나19 확진자는 총 2,931명으로 늘어났다. 신규 확진자 594명 중 536명이 대구·경북에서 나왔다. 대구 476명, 경북 60명이며 전체 대구·경북 환자는 지난 28일 오후 4시 기준 1,988명에서 2,524명으로 2,500명을 넘어섰다.

이외 지역의 신규 확진자는 서울 12명, 부산 12명, 인천 2명, 울산 3명, 경기 4명, 충북 1명, 충남 13명, 전남 1명, 경남 10명 등으로 집계됐다.  이들 지역의 누적 기준 확진자는 서울 74명, 경기 76명, 부산 77명, 경남 59명, 충남 48명, 울산 17명, 대전 14명, 충북 10명 등이다.

현재까지 총 사망자는 16명이다. 전날 알려진 14·15·16번째 사망자가 이날 통계에 포함됐다.

14번째 사망자는 70세 여성으로, 전날 오전 대구가톨릭대병원 응급실에서 숨졌다. 사망자는 지난 27일 대구의료원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귀가한 뒤 증상이 급격히 악화해 병원에 이송됐다가 사망했다. 코로나19 확진 판정은 사후에 나왔다.

15번째 사망자는 94세 여성이며 지난 23일 확진 후 대구의료원에 입원 중 사망했다.

16번째 사망자인 63세 여성은 영남대병원에서 지난 27일 사망했고, 사망 후 진행된 검사를 통해 전날 확진됐다. 방역당국은 이들의 사망 원인을 조사 중이다.

완치해 격리 해제된 확진자는 총27명이다.

국내에서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은 사람은 총 8만명을 넘었다. 확진 환자를 제외하고 검사를 받은 인원은 8만2,762명이며 이중 5만3,608명이 '음성' 판정을 받았고 나머지 2만9,154명의 분석이 진행 중에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오전 10시(오전 9시 기준)와 오후 5시(오후 4시 기준)에 신종코로나 환자 현황을 공개하고 있다.

[위키리크스한국=최정미 기자]

prtjami@wikileaks-kr.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