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정국에 군사적카드 만지작 거리는 김정은... 어제 전선 장거리 포병구분대 훈련 지도
코로나 정국에 군사적카드 만지작 거리는 김정은... 어제 전선 장거리 포병구분대 훈련 지도
  • 박성준 기자
  • 기사승인 2020-03-03 06:18:50
  • 최종수정 2020.03.03 06: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연합뉴스]
[출처=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2일 전선장거리포병부대의 방사탄 발사 훈련을 직접 지도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3일 보도했다.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은 동지께서 조선인민군 전선 장거리포병구분대들의 화력타격훈련을 지도하시었다"며 직접 사격 개시 명령을 내렸다고 밝혔다.

이번 훈련이 미사일을 운용하는 전략군이 아닌 포병부대에서 이뤄진 것으로 확인한 셈이다.

통신은 "하늘땅을 뒤흔드는 요란한 폭음 속에 섬멸의 방사탄(방사포)들이 목표를 향해 대지를 박차고 날아올랐다"며 방사포를 발사했다고 밝혔지만, 구체적인 내용은 언급하지 않았다.

이어 김 위원장이 "전선장거리포병들이 그 어떤 정황에도 신속하게 대응하여 자기의 화력전투임무를 완벽하게 수행할 수 있게 준비되어 있는 데 대해 대만족을 표시하시었다"고 전했다.

아울러 현지에서 박정천 군 총참모장이 수행했다고 확인했다.


이번 훈련 관련 보도에 미국과 한국을 직접 겨냥한 내용은 없었다.

이에 따라 지난달 28일 진행된 육해공군 합동타격훈련의 연장선으로, 군사력 강화 및 내부 결속을 강화하기 위한 훈련의 일환으로 풀이된다.

김 위원장이 훈련 현장에서 "군인들의 가장 열렬한 애국심은 비가 오나 눈이 오나 가림없이 훈련장에 뿌리는 땀방울에서 표현된다"며 "불타는 조국애를 간직하고 훈련 혁명의 불바람을 세차게 일으켜 나가야 한다"고 격려했다는 내용도 같은 맥락으로 풀이된다.

합동참모본부에 따르면 북한은 전날 낮 12시 37분께 원산 인근에서 동해 북동 방향으로 발사된 단거리 발사체 2발을 발사했다.

합참 관계자는 이 발사체에 대해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추정한다"고 말했다. 발사체의 비행거리는 약 240㎞, 고도는 약 35㎞로 탐지됐다.

군은 신형 대구경 조종방사포, 신형 전술지대지미사일(북한판 에이테킴스), KN-23(북한판 이스칸데르) 미사일 등 모든 가능성을 두고 분석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wiki@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