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 얀센 '램시마' 특허 침해 소송 항소심 승소
셀트리온, 얀센 '램시마' 특허 침해 소송 항소심 승소
  • 장원석 기자
  • 기사승인 2020-03-06 11:36:36
  • 최종수정 2020.03.06 1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램시마 [사진=셀트리온 제공]
램시마 [사진=셀트리온 제공]

셀트리온이 다국적 제약사 얀센이 미국에서 '램시마'가 자사의 특허를 침해했다고 제기한 배지특허(US7,598,083) 항소심에서 비침해 판결을 획득해 승소했다.
 
6일 셀트리온에 따르면 미국 연방항소심법원은 얀센이 내건 램시마의 배지 기술 침해에 대한 균등침해 주장이 부당하며, 셀트리온은 얀센 배지특허를 침해하지 않는다고 판결했다.
 
셀트리온은 항소심 변론이 4일(미국 시간) 진행된 지 단 하루 만에 판사 3명의 만장일치로 도출된 결과라는 점에서 이번 판결이 매우 이례적인 것으로 보고 있다.

통상 변론 진행부터 판결까지 한두 달 정도가 소요된다는 점을 감안하면, 미국 항소심법원도 셀트리온의 합리적이고 설득력 있는 주장에 적극 호응해 이례적으로 빠른 판결까지 이어진 것으로 풀이될 수 있다. 

얀센은 지난 2015년 3월 셀트리온의 자가면역질환 치료용 바이오시밀러 ‘램시마’가 항체를 배양하기 위한 영양성분이 포함된 배지에 관한 미국 특허를 침해했다며 미국 매사추세츠 연방법원에 재판을 청구했다.

그러나 2018년 7월 1심 판결에서 연방법원은 얀센의 침해 주장은 부당하며, 셀트리온이 얀센의 배지특허를 침해하지 않는다고 판결했고 이에 불복한 얀센이 2018년 12월 항소를 제기한 바 있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이번 항소심 판결로 얀센과의 특허 소송이 사실상 종결됐다고 판단, 미국에서 판매 중인 램시마가 특허 분쟁 리스크없이 안정적인 시장점유율 확대에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위키리크스한국=장원석 기자]

jws@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