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공군 간부 1명 코로나19 확진… 12일 만에 軍 확진
대구 공군 간부 1명 코로나19 확진… 12일 만에 軍 확진
  • 뉴스2팀
  • 기사승인 2020-03-23 11:18:27
  • 최종수정 2020.03.23 1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상회의 하는 정경두 국방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화상회의 하는 정경두 국방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군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12일 만에 나왔다.

국방부는 23일 "오늘 10시 기준 군내 코로나19 확진자 1명이 추가로 나왔다"며 "누적 확진자는 39명"이라고 밝혔다.

추가 확진자는 대구 공군 부대 간부로, 확진자가 다녀간 병원에 갔다가 감염된 것으로 추정된다.

군내 코로나19 확진은 이달 11일 서울 육군 병사가 확진 판정을 받은 이후 12일만이다.

39명 중 완치자는 20명이다. 군별 확진자는 육군 21명(완치 11명), 해군 1명, 해병 2명(완치 1명), 공군 14명(완치 8명), 국방부 직할부대 1명이다.

보건당국 기준 격리자는 190여명, 군 자체 기준 예방적 격리자는 1천870여명이다.

경북 포항 해병대 장병 헌혈을 담당한 간호사 A씨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보건당국 기준 격리자가 다소 늘었다.

이달 21일 확진 판정을 받은 A씨는 증상이 나타나기 전인 18일과 19일 포항 해병부대에서 단체 채혈 업무를 했다.

국방부는 예정된 포항 지역 해병부대의 헌혈을 중단했다.

한편, 국방부는 코로나19 범정부 대응에 의료인력 452명과 지원인력 1천895명 등 2천347명을 투입해 역학조사, 검역업무, 마스크 제작 및 판매, 방역 지원 등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제2연평해전 전사자 유가족이 국방부가 마스크 업체에 장병들을 지원한 데 대해 고발한다고 밝힌 것과 관련, 국방부는 "관련 당국에서 (고발) 절차에 따라 (진행)할 것"이라고 답했다.

최현수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국가 위기 상황에서 원체 어려운 상황이기 때문에 장병들이 할 수 있는 부분에 대해서 지원을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위키리크스한국=뉴스2팀]

news2team@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