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긴급자금 100조원 투입…기업 '줄도산' 막겠다"
文 "긴급자금 100조원 투입…기업 '줄도산' 막겠다"
  • 강혜원 기자
  • 기사승인 2020-03-24 14:13:44
  • 최종수정 2020.03.24 14: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청와대에서 코로나19 관련 2차 비상경제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청와대에서 코로나19 관련 2차 비상경제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인해 줄도산 위기에 놓인 우리 기업을 지원하기 위해 100조원 상당의 긴급자금을 투입하겠다고 24일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2차 비상경제회의를 주재하며 “정부는 기업에 닥친 거대한 위기의 파고를 막는 든든한 방파제 역할을 하겠다"며 "코로나19 충격으로 기업이 도산하는 일은 반드시 막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정상적이고 경쟁력 있는 기업이 일시적인 유동성 부족 때문에 문을 닫는 일은 결코 없을 것"이라며 "자금 조달만 가능하면 충분히 이겨낼 수 있는 기업들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를 위해 지난 1차 회의에서 결정한 50조 원 규모의 비상금융조치를 대폭 확대해 100조원 규모의 기업구호긴급자금 투입을 결정한다"고 밝혔다.

정부는 코로나19 충격으로 위기를 겪는 기업과 금융시장에 총 100조원을 투입하기로 했다. 특히 10조원 상당의 증권시장안정펀드를 비롯해 자금시장의 경색을 막고자 48조원을 쏟는다.

이는 지난 19일 1차 비상경제회의에서 밝힌 민생·금융안정 패키지 프로그램 규모(50조원)를 2배로 확대한 것이다.

코로나19가 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자영업자와 중소기업 수준을 넘어 중견·대기업으로, 음식·숙박·도소매·서비스업과 항공, 관광 등 업종을 넘어 제조업 등 주력 산업으로 확산함에 따라 대응 범위와 규모를 대폭 키운 것이다.

정부는 중소·중견기업에 대한 경영안정자금으로 29조1000억원의 자금을 추가 지원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국책은행과 보증기관 등 정책금융기관의 지원 금액을 21조2000억원 확대했다.

경영안정자금은 대기업도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 일시적 자금 부족으로 쓰러지는 대기업이 없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코로나19로 혼돈에 빠진 자금시장에는 총 48조원을 공급한다.

채권시장안정펀드를 20조원 규모로 조성해 회사채시장은 물론이고 기업어음(CP) 등 단기자금 시장의 신용 경색도 완화한다.

유동성 위기에 봉착한 기업을 돕고자 프라이머리 채권담보부증권(CBO)과 회사채 신속인수제를 통해 17조8000억원을 공급한다.

증권시장안정펀드는 총 10조7000억원으로 조성해 급락하는 증시에 안전판 역할을 수행하도록 할 방침이다.

앞서 1차 민생대책에는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를 대상으로 초저금리(연 1.5%) 긴급경영자금 12조원 지원과 특례보증 5조5000억원 지원, 그리고 영세 소상공인 전액보증 3조원 등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에 모두 22조5000억원을 지원한다고 발표한 바 있다.

[위키리크스한국=강혜원 기자]

 

laputa813@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