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에 서해수호의 날 행사 축소 개최…"그날처럼 지키겠다"
코로나19에 서해수호의 날 행사 축소 개최…"그날처럼 지키겠다"
  • 뉴스2팀
  • 기사승인 2020-03-26 09:35:29
  • 최종수정 2020.03.26 09: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2연평해전, 천안함 피격, 연평도 포격 도발 희생자를 기리는 기념식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축소 개최된다.

국가보훈처는 서해 수호 55용사를 기리기 위한 제5회 서해수호의 날 행사가 27일 오전 10시 국립대전현충원에서 열린다고 26일 밝혔다.

기념식에는 전사자 유가족, 참전 장병, 정부 주요 인사 등 200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지난해 시민 등 7천여명이 참석한 제4회 기념식과 비교하면 행사 규모가 대폭 축소됐다.

보훈처는 코로나19 여파로 행사 규모는 축소됐지만, 국토 수호 의미와 전 국민의 코로나 극복 의지를 담아 어느 해보다 의미 있게 진행된다고 설명했다.

기념식은 '그날처럼, 대한민국을 지키겠습니다'라는 주제로 개최된다.

'그날'은 서해수호 3개 사건을 통칭하고, '지키겠다'는 전사자의 정신을 이어 국토를 수호하고, 코로나19로부터 국민을 지키겠다는 의미를 내포한다.

기념식은 제2연평해전 참전 장병인 이희완 중령 등의 사회로 국민 의례, 헌화·분향, 추모 공연, 기념사, 우리의 다짐, 합창 순으로 진행된다.

현충탑 헌화·분향 때는 유족 대표가 서해 55용사를 상징하는 55송이 국화 꽃바구니를 헌화한다.

희생자를 기억하는 유족들의 이야기가 영상으로 소개되고, 유족이 전사한 아들에 대한 어머니의 마음을 담은 편지 '너 없는 열번째 봄'을 낭독한다.

윤영하함 함장이 '선배 장병 뒤를 이어 서해를 수호하겠다'는 다짐을 담은 글도 낭독한다.

합창곡 간주 중에는 육·해·공군과 해병대 장병의 안보 다짐 영상과 사관생도들의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응원 영상 등이 상영된다.

기념식 이후 참석자들은 55용사 묘소에 헌화하고 참배할 예정이다.

전사자 묘역에는 코로나19 여파로 행사에 참석하지 못한 국민들이 '사이버 추모관'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남긴 추모글도 전시된다.

정부는 서해 수호 55용사를 기리고, 한반도 평화 정착과 국토 수호 의지를 다지기 위해 2016년부터 3월 넷째 금요일을 '서해수호의 날'로 지정했다.

한편, 보훈처는 코로나19 위기에도 국가를 위해 희생한 분들에 대한 기억과 예우는 지속해야 한다는 취지에서 다양한 행사가 전국적으로 개최된다고 설명했다.

전국 지방자치단체와 보훈관서 등이 주관하는 특별사진전, 추모 편지 쓰기 등의 행사가 열릴 예정이다.

이날 평택 해군2함대 사령부에서는 천안함 피격 10주기 추모 행사가 열린다.

[위키리크스한국=뉴스2팀 기자]

news2team@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