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많은 지역 더 빨리 일상복귀"…주별 차등적 정상화 시사
트럼프 "많은 지역 더 빨리 일상복귀"…주별 차등적 정상화 시사
  • 뉴스2팀
  • 기사승인 2020-03-26 13:55:47
  • 최종수정 2020.03.26 13: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5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과 관련, 심각도에 따라 지역별로 차등을 두는 단계적 경제활동 정상화 가능성을 시사했다.

전날 4월 12일 부활절을 '일상 복귀'의 희망 시간표로 제시한 데 이어 보건 당국자들의 우려 등 논란에도 불구, 상당수 지역에서 '사회적 거리 두기' 가이드라인 완화가 머지않아 이뤄질 수 있음을 또다시 내비친 것이다.

워싱턴포스트(WP), CNN방송 등 미 언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코로나19 대응 태스크포스(TF)의 백악관 기자회견에서 보다 공격적으로 '사회적 거리두기'에 전념하고 있다면서 더 많은 생명을 구할수록 더 빨리 사람들을 일터와 학교, 일상으로 복귀시킬 수 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제 그럴 때이다. 사람들은 일터로 돌아가길 원한다"며 "우리나라의 많은 지역이 아마도 다른 지역들보다 훨씬 더 빨리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다"며 "우리는 그것에 대해 역시 살펴보고 있다"고 언급했다.

이어 "사람들이 내게 '그것이 대안인가'라고 묻는데 나는 '단연코'라고 말한다"고 덧붙였다.

다만 중대 재난 지역으로 선포된 뉴욕에 대해서는 "뉴욕은 앞으로도 한참 힘든 시간을 보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코로나19에 따른 어떠한 죽음도 받아들일 수 없다면서도 많은 주의 경우 검사를 너무 왕성하게 시행할 필요가 없으며 지금 당장에라도 경제 활동을 재개할 수 있다는 주장을 이어갔다.

그는 "우리는 중서부의 전체 주에 대해서 검사를 시행할 필요는 없다. 이는 터무니 없는 일이라고 생각한다"며 "이들 많은 주는 지금에라도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다. 그리고 아마도 그럴 것이다. 왜냐하면 너무 머지않은 미래에 일부 주들은 (사회적 거리두기 적용 대상) 명단에서 제외될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아마도 뉴욕이나 캘리포니아는 그럴 수 없을 것"이라고 부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비판 여론을 의식한 듯 "나는 어떠한 것도 경솔하거나 성급하게 하지 않으려고 한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러한 기조와 관련, 정치전문매체 더힐은 "트럼프 대통령이 재임 최대의 도박을 궁리하고 있다"고 촌평하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에 관한 언론의 비판적 시각에 대해 '재선 방해용' 시도라는 의혹까지 제기했다.

그는 브리핑에 앞서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언론을 향해 "나의 선거 성공에 해로울 것이라는 희망에 따라 최대한 오래 우리나라를 폐쇄하도록 하려는 주도 세력"이라며 "실제 사람들은 가능한 한 빨리 일터로 돌아가고 싶어한다. 우리는 그 어느 때보다 강력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한 별도의 트윗을 통해 "가짜 뉴스 CNN이 내가 백악관에서 고립된 채 소리 내 '언제 삶이 정상으로 돌아갈까'라고 궁금해하고 있다고 보도했다"며 "진짜로 그걸 믿는 사람들이 있는가. 어떤 누설도 없었다"며 날조된 기사라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브리핑에서 뉴욕과 캘리포니아, 워싱턴주에 이어 아이오와, 루이지애나, 텍사스, 플로리다주 등에 대해서도 중대 재난 지역으로 선포했다면서 "이는 매우 중요한 법적 의미를 갖는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앤드루 쿠오모 뉴욕주지사와 전날 밤과 이날 오전 통화했다면서 쿠오모 주지사가 인공호흡기 제공에 대해 매우 기뻐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연방정부가 제공한 인공호흡기 규모는 뉴욕주가 요구해온 데 비해 한참 못 미치는 수준이라고 미 언론은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140명 이상의 비영리 기구 지도자들과 통화를 하고 코로나19 대응에 대해 논의했다고 백악관이 밝혔다.

[위키리크스한국=뉴스2팀]

news2team@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