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사회적 거리두기' → '생활방역' 전환 검토
정부, '사회적 거리두기' → '생활방역' 전환 검토
  • 최석진 기자
  • 기사승인 2020-03-28 14:46:34
  • 최종수정 2020.03.28 14: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월 5일까지 진행되는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 효과 판단"
지난 26일 오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환경보건시민센터 관계자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을 촉구하는 손팻말을 들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지난 26일 오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환경보건시민센터 관계자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을 촉구하는 손팻말을 들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부가 내달 5일까지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 결과를 평가한 뒤 '생활방역'으로 전환할지 검토하겠다고 28일 밝혔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홍보관리반장은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생활방역은 일상생활과 경제활동이 조화될 수 있는 형태의 장기적인 방역체계로, 먼저 4월 5일까지 진행되는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의 효과를 판단해야 한다"고 말했다

손 홍보관리반장은 "보름간의 결과를 보고,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를 완화해도 되는 시점인지를 판단하겠다"며 "무조건 생활방역체계로 가야 한다는 것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정부는 생활방역체계 구축을 위해 지난 23∼27일 보건복지부 페이스북 계정에서 대국민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설문조사에서 지속가능한 방역조치와 관련한 질문과 의견 총 2183건이 수집됐다.

손 홍보관리반장은 "설문 참가자들은 어떤 상황, 어떤 공간에서 어떤 조치를 취해야 하는지 궁금하다는 질문을 남겼다"며 "방역지침을 만드는 데 활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전문가, 정부, 시민사회가 참여하는 사회적 합의기구를 구성해 생활방역체계 구축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위키리크스한국=최석진 기자]

dtpchoi@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