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대한통운, 대구·경북지역 개인택배 무료 서비스 4월까지 연장
CJ대한통운, 대구·경북지역 개인택배 무료 서비스 4월까지 연장
  • 황양택 기자
  • 기사승인 2020-03-31 17:44:13
  • 최종수정 2020.03.31 17: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대한통운]
[사진=대한통운]

CJ대한통운은 지난 3월부터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구·경북 지역민들에게 제공하고 있는 개인택배(C2C) 무료 서비스를 4월말까지 1개월 연장한다고 31일 밝혔다. 

이에 따라 대구·경북 주소지로 배송되거나 해당 지역에서 발송하는 개인택배 접수건의 이용료가 전액 면제된다. 해당 택배상품 배송과정에서 발생하는 택배기사 지급 수수료 등은 전액 회사가 부담하게 된다.

대구·경북 지역민이 3월 한달 동안 CJ대한통운을 통한 개인택배 접수건수는 평소에 비해 약 208% 증가한 30만건으로 집계됐으며, 이 중 무상 서비스 요건을 충족해 제공된 무료 택배건수는 약 15만건으로 나타났다. 

개인택배 무료 서비스를 이용하려면 CJ대한통운 홈페이지 또는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예약해야 한다. 보내는 주소(발송지) 또는 받는 주소(도착지)가 대구·경북 지역인 예약건은 무료로 접수된다. 접수가 완료되면 해당 지역 택배기사들이 고객과 약속된 장소에서 비대면으로 물품을 전달받게 된다. 개인택배의 안정적인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무료택배는 1인당 하루 3건 이하, 대형 사이즈 이하로 접수 가능하다. 무료 택배서비스와 관련된 상세한 내용은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CJ대한통운 관계자는 “코로나19 장기화로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구·경북 지역민들을 위해 무료 택배 서비스를 연장하기로 결정했다”며 “국민들이 안심하고 일상생활을 유지할 수 있도록 책임감을 갖고 최상의 배송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위키리크스한국=황양택 기자]

072vs09@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