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유학생 10대 남성, 의심 증상에도 출국·입국 발열검사 회피
美 유학생 10대 남성, 의심 증상에도 출국·입국 발열검사 회피
  • 강혜원 기자
  • 기사승인 2020-04-04 14:37:14
  • 최종수정 2020.04.04 14: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외입국자 전용버스 탑승대기. [사진=연합뉴스]
해외입국자 전용버스 탑승대기. [사진=연합뉴스]

미국 유학 중인 10대 남성이 인천공항 입국 전 다량의 해열제를 복용해 미국 출국 시 공항 검역을 피해 발열검사도 받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4일 부산시에 따르면 지난달 26일 확진 판정을 받은 110번 확진자(18세·남성·동래구)가 인천공항으로 입국하기 전 다량의 해열제를 복용한 것으로 확인됐다.

미국 캔자스에서 유학 중이던 110번 확진자는 발열과 근육통 등 코로나19 의심 증상이 있는 상태에서 지난달 24일 미국에서 비행기를 타고 귀국길에 올랐다.

비행기 탑승 전 해열제를 먹어 항공사 직원이 시행한 발열 체크에 걸리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해열제를 복용한 탓에 지난달 25일 오후 인천공항 입국 때도 검역대를 무사통과했다.

인천공항에 마중 나온 아버지 차를 타고 부산 자택까지 이동했지만, 다음 날 오전 보건소에서 진단 검사를 받은 뒤 확진 판정을 받고 당일 밤 부산의료원으로 이송됐다.

110번 확진자는 부산시 역학조사 때 스스로 해열제 복용 사실을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코로나19 감염이 의심되는 해외입국자가 해열제를 복용한 뒤 귀국하면 열이 나지 않아 발열 체크 중심인 공항 검역에서 걸러낼 수 없어서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위키리크스한국=강혜원 기자]

laputa813@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