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 소환해 8차 조사... 거제시청 소속 천모씨도 추궁
검찰,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 소환해 8차 조사... 거제시청 소속 천모씨도 추궁
  • 최종원 기자
  • 기사승인 2020-04-04 17:30:50
  • 최종수정 2020.04.04 1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5일 종로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는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 [사진=연합뉴스]
25일 종로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는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 [사진=연합뉴스]

검찰이 4일 성착취 동영상 등을 만들어 텔레그램에 유포한 혐의를 받는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24)을 불러 8차례 조사했다.

서울중앙지검 디지털 성범죄 특별수사 태스크포스(총괄팀장 유현정 여성아동범죄조사부장)는 4일 오후 2시 조씨를 서울구치소에서 불러 조사를 진행 중이다.

조씨는 전날에도 오전 10시부터 오후 11시 30분까지 조사를 받았다.

검찰은 조씨를 상대로 '박사방' 등 텔레그램 그룹방들의 운영 체계와 공범들과의 공모 내용 등을 집중적으로 추궁하고 있다.

검찰은 이날 박사방 운영에 가담한 정황이 있는 거제시청 소속 공무원 천모(29) 씨도 오후 3시 20분께부터 불러 조사 중이다.

천씨는 지난 1월 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 여러 명을 상대로 성착취 영상을 찍은 혐의 등으로 구속돼 지난 2월 4일 이미 재판에 넘겨진 상태다.

검찰은 추가 조사를 통해 천씨가 박사방 운영에 가담한 내용 등을 추가로 확인할 계획이다.

검찰은 앞서 조씨의 공범으로 지목된 사회복무요원(공익요원) 강모(24)씨 등도 불러 조주빈을 알게 된 경위와 박사방 관련 혐의 등을 조사한 바 있다.

검찰은 조씨의 구속기간인 오는 13일까지 조사를 마친 뒤 구속기소할 것으로 예상된다.

[위키리크스한국=최종원 기자]

sus@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