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집콕족 증가하자 5G 실감형 서비스 이용도 '껑충'
LGU+, 집콕족 증가하자 5G 실감형 서비스 이용도 '껑충'
  • 박영근 기자
  • 기사승인 2020-04-07 10:13:52
  • 최종수정 2020.04.07 1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LG유플러스]
[사진=LG유플러스]

LG유플러스가 코로나19로 야외활동이 줄어든 가운데 실내에서 스마트폰을 이용한 5G 실감형 서비스 이용률이 급증했다고 7일 밝혔다.

스마트홈트는 LG유플러스가 카카오 VX와 손잡고 요가, 필라테스, 스트레칭 등 250여 편의 운동 콘텐츠를 제공하는 홈트레이닝 전문 서비스다. 스마트홈트의 3월 월 평균 이용자 수(MAU)는 1월 대비 38% 늘어났다. 특히 이용자가 실제로 운동을 실행한 횟수는 두 배 이상 늘어난 약 3만건이었다.

실감형 서비스를 TV홈쇼핑과 연결한 U+AR 쇼핑은 3월 이용자 수가 1월 대비 4배가 늘어났다. U+AR 쇼핑은 스마트폰을 TV홈쇼핑 화면에 비추면 증강현실로 나타난 상품 정보를 볼 수 있는 서비스다. 특히 실제 상품 구매로 이어진 사례도 1월 대비 450%가 늘어났다.

3월 기준 U+VR의 월평균 이용자 수 1월 대비 30% 늘었다. 또한 시청 건수는 1월 대비 71%가 증가했다. 대용량이므로 5G 네트워크가 필요한 VR콘텐츠의 특성상 3월 U+VR 이용자들의 데이터트래픽(TB)도 40%가 늘어났다. U+AR 서비스의 누적 이용자 수는 39.2만 명을 기록했고, 시청 건 수는 누적 175만 건으로 1월 대비 22% 상승했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지난해 5G 상용화 이후 U+5G 9대 핵심 서비스를 선보이며 고객의 일상을 바꿔왔다"면서 "올해에는 고객중심서비스인 U+5G 서비스 3.0을 선보일 예정"이라고 말했다.

[위키리크스한국=박영근 기자]

bokil8@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