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재난지원금, 추경심의서 여야와 논의"…확대 여지 열어놔
靑 "재난지원금, 추경심의서 여야와 논의"…확대 여지 열어놔
  • 최석진 기자
  • 기사승인 2020-04-07 15:21:33
  • 최종수정 2020.04.07 15: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브리핑하는 강민석 대변인 [사진=연합뉴스]
브리핑하는 강민석 대변인 [사진=연합뉴스]

청와대는 7일 긴급재난지원금을 전 국민을 대상으로 확대해 지급하자는 주장이 여야에서 제기되는 가운데 이와 관련해 국회와 논의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정부는 국민께 지원금이 하루속히 지급되도록 신속히 추가경정예산(추경)안을 제출할 것"이라며 "국회 심의 과정에서 정부는 여야와 심도 있는 논의를 거칠 것"이라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달 30일 열린 제3차 비상경제회의에서 소득 하위 70%에 4인 기준 가구당 100만원의 긴급재난지원금을 지급하겠다고 발표했다.

여야는 그러나 총선을 앞두고 '돈 풀기'라는 지적에도 불구하고 모두 긴급재난지원금을 전 국민에게 지급해야 할 필요성을 제기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4월 내 소득 구분 없이 4인 가구 기준 100만원 지급'을 추진 중이고 미래통합당은 '총선 전 모든 국민 1인당 50만원 지급'을 제안했다.

이런 상황에서 긴급재난지원금을 전 국민에게 지급하는 문제와 관련한 청와대의 입장은 정치권의 이런 요구에 수용 여지를 열어두고 검토하겠다는 뜻으로도 해석할 수 있다.

다만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전 국민에게 지급하자는 정치권의 의견에 대해, 청와대 역시 가능성을 열어두겠다는 뜻인가'라는 물음에는 "국회에서 심의 과정을 거칠 것이며, 거기서 여러 얘기가 나올 것이라고 생각한다"고만 대답했다.

그러면서 "가능성을 열어뒀다, 닫아뒀다고 얘기하지는 않겠다"고 부연했다.

이 관계자는 '재정권한을 가진 청와대와 정부의 입장은 무엇인가'라는 물음에는 "70% 국민에게 지급하는 안을 국회에 보낼 것이라고 누차 말씀드렸다"고 말해 당장은 비상경제회의에서 결정한 안을 최우선으로 고려한다는 뜻을 우회적으로 전했다.

그는 '청와대와 여당의 입장이 다른데 사전 정리는 없었는가'라는 물음에는 "여야의 주장을 평가하지는 않겠다"며 "어쨌든 청와대와 정부가 해야 할 일을 설명드린 것"이라고 말해 즉답을 피했다.

아울러 "정부는 뼈를 깎는 세출 구조조정으로 추경안을 제출할 것이고, 이후 논의 과정을 지켜봐야 할 것"이라며 "정부는 그 자리에서 당연히 정부 입장을 낼 수 있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이날 당 현안점검회의에서 문 대통령에게 긴급재정명령 발동을 요청할 수 있다고 말한 것과 관련해서는 "국회에 낼 추경안에 대한 심의가 먼저 이뤄져야 한다는 설명을 이미 드렸다"고 밝혔다.

현시점에서는 사실상 긴급재정명령 발동을 검토하지 않는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위키리크스한국=최석진 기자]

dtpchoi@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