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료 구하러갔다가"... 맨홀 작업자 3명 안타까운 죽음
"동료 구하러갔다가"... 맨홀 작업자 3명 안타까운 죽음
  • 최정미 기자
  • 기사승인 2020-04-09 18:04:44
  • 최종수정 2020.04.09 18: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일 오후 부산 사하구 하단동에서 깊이 4m 하수도 맨홀에서 작업하던 3명이 가스에 중독됐다는 신고가 접수돼 119 구조대원이 구조작업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9일 오후 부산 사하구 하단동에서 깊이 4m 하수도 맨홀에서 작업하던 3명이 가스에 중독됐다는 신고가 접수돼 119 구조대원이 구조작업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부산 한 하수도 공사장에서 작업하던 중국교포 3명이 유독가스에 질식돼 숨을 거뒀다. 이들은 작업자 1명이 맨홀에 들어간 뒤 나오지 않자 나머지 작업자 2명이 확인하러 들어갔다가 변을 당한 것으로 보인다.

9일 오후 3시 20분께 부산 사하구 하단동 깊이 4m, 지름 2m 하수도 공사장 맨홀에서 작업하던 3명이 가스에 질식됐다는 신고가 119에 접수됐다.

부산소방재난본부는 119 구조대원을 출동 시켜 맨홀 바닥에 쓰러진 이모(59), 송모(62), 염모(52) 씨를 40여분 만에 모두 구조했다.

구조 당시 심정지 상태이던 이들은 병원으로 옮겨져 심폐소생술을 받았지만 모두 숨졌다.

119 대원이 질식사고가 난 맨홀 내 가스를 측정한 결과 유독가스인 황화수소, 일산화탄소, 이산화탄소 등이 검출됐다.

가스에 질식한 작업자 3명은 모두 중국교포라고 소방본부는 전했다.

이 하수도 공사는 부산시가 발주하고 O사가 시공을 맡았다.

경찰은 시공사 등을 상대로 안전장비 착용과 안전수칙 준수 등 과실 여부를 확인하는 한편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위키리크스한국=최정미 기자]

prtjami@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