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부부, 삼청동 주민센터서 사전투표
문 대통령 부부, 삼청동 주민센터서 사전투표
  • 뉴스1팀
  • 기사승인 2020-04-10 13:33:32
  • 최종수정 2020.04.10 13: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투표율 제고 독려…노영민 실장 등 청 참모들 동행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 부부는 21대 총선 사전투표 첫날인 10일 오전 9시 청와대 인근 삼청동 주민센터 투표장에서 한 표를 행사했다.

이번 사전투표는 국민들의 참여를 독려해 투표율을 높이자는 취지로 이뤄진 것이라고 청와대 측이 설명했다.

문 대통령 부부는 이날 오전 수소차를 타고 주민센터로 이동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여파로 필터 교체형 마스크를 쓰고서 투표장에 도착했고 입구에서는 체온 체크도 했다.

손 소독을 마친 후에는 비닐장갑을 낀 채 투표를 진행했다. 투표 후 문 대통령은 안영미 삼청동장을 만나 "투표하러 주민들이 많이 오느냐"고 질문했다. '많이 오고 있다'는 답변을 듣고서는 "선거 당일에는 투표하러 오는 분들이 밀릴 지도 모르니 사전투표로 인원이 분산됐으면 좋겠다"고 언급했다.

사전투표에는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과 김상조 정책실장을 비롯한 청와대 참모들도 동행했다. 문 대통령 부부는 지난 2018년 지방선거 당시에도 삼청동 주민센터에서 사전투표를 한 바 있다.

[위키리크스한국=뉴스1팀]

news1team@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