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부활절 현장예배, 전주보다 602곳 늘어 2516곳"
서울시 "부활절 현장예배, 전주보다 602곳 늘어 2516곳"
  • 뉴스2팀
  • 기사승인 2020-04-13 11:48:27
  • 최종수정 2020.04.13 11: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부활절이었던 지난 12일 현장 예배를 진행한 서울 지역 개신교 교회는 2516곳으로 나타났다.

서울시는 13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정례 브리핑에서 이런 수치를 밝히며 이는 이전 일요일인 5일과 비교해 602곳이 늘어난 것이라고 밝혔다.

유연식 서울시 문화본부장은 "부활절을 맞아 예배를 재개한 교회가 저희 예상보다 상당히 많았다"고 말했다.

시는 12일 시내 대형 교회, 그간 현장 예배를 중단했다가 부활절을 맞아 재개한 교회 등 767곳을 현장 점검했다. 점검에는 시·자치구 공무원과 경찰 등 1265명이 투입됐다.

점검 결과 교회 20곳에서 방역 수칙 위반 사항 36건이 적발됐다. 유 본부장은 "수칙 미이행 사항은 현장에서 시정 조치했다"며 "순차 예배나 드라이브인 예배 등을 도입한 교회도 있었다"고 전했다.

집회금지명령이 내려진 성북구 사랑제일교회는 또 예배를 강행했다.

유 본부장은 "교회 안을 점검하려는 저희(공무원)의 진입을 교회가 거부했다"며 "채증한 내용을 토대로 추가 고발할 것"이라고 밝혔다.

유흥업소는 시의 행정 조치에 따라 대부분 문을 닫았다고 전했다.

나백주 시민건강국장은 "지난 10~12일 유흥시설 4658곳을 모두 점검한 결과 99.9%가 영업을 중단한 것으로 확인했다"며 "영업 중이었던 3곳은 고발 조치할 것"이라고 밝혔다.

나 국장은 "몰래 영업하는 곳에 대한 주민 신고는 다산콜센터 120으로 받고 있다"고 덧붙였다.

[위키리크스한국=뉴스2팀]

 

news2team@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