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산 속 87세 카메룬 대통령 '행방불명 35일째'
코로나19 확산 속 87세 카메룬 대통령 '행방불명 35일째'
  • 뉴스1팀
  • 기사승인 2020-04-17 13:27:37
  • 최종수정 2020.04.17 13: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살아계시나? 의문 빗발…야권 '업무불능사태' 의심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아프리카의 최고령 국가수반인 폴 비야(87) 카메룬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확산 사태 와중에 잠적하고 있어 의구심을 증폭한다고 미 일간 워싱턴포스트(WP)가 1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신문은 비야 대통령이 모습을 드러내거나 그의 소재를 사람들이 안 지 35일이나 지났다며 소셜미디어 이용자들 사이에서는 '살아계시느냐'는 물음까지 나오고 있다고 설명했다.

비야 대통령의 잠적은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속에 국민의 격분과 우려, 거친 억측을 자아내고 있다. 이런 가운데 비야 대통령이 이날 카메룬 주재 프랑스 대사와 함께 찍은 사진을 트위터에 올렸다. 비야는 "오후에 교환할 의제는 카메룬, 프랑스, 나아가 전 세계의 코로나 19 확산 관리에 관한 것"이라고 트윗했다.

그러나 네티즌들의 우려는 여전히 사라지지 않고 있다. 한 사용자는 "일어나셨나요"라고 썼고 다른 이는 "우린 당신이 사람들을 맞이하길 바라지 않는다. 국가를 관리하길 원한다"라고 했다.

비야 대통령의 정적으로 지난해 선거에서 대적했던 야권 지도자 모리스 캄토는 카메룬 헌법은 권력 공백 시 즉시 새로운 선거를 치르게 돼 있다면서 대통령의 유고, 사임, 영구적인 업무 불능 사태 이후 40일 안에 선거를 치르도록 의회가 비상사태를 선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비야 대통령이 프랑스 대사와 함께 찍은 사진에 대해서도 "그 사진이 진짜인지 어떻게 입증하느냐"라고 말했다.

비야 대통령은 2015년 유럽에 있었음에도 군인들의 장례식에 참석한 것처럼 조작한 사진이 대통령실 웹사이트에 게재되면서 촉발된 '포토샵 스캔들'로 홍역을 치른 적이 있었다. 당시 정부는 누군가 사진을 조작한 뒤 해킹을 통해 웹페이지에 올렸다고 주장했다.

크리스토프 귈로우 카메룬 주재 프랑스 대사는 이날 비야 대통령이 올린 사진을 리트윗했으나 경위를 설명하지 않았다. 카메룬에서는 현재 코로나 19 확진자 848명이 나왔고 14명이 사망했다. 당국은 공항과 학교, 종교시설 등 다중 이용시설을 폐쇄한 상태이다.

[위키리크스한국=뉴스1팀]

news1team@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