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코로나19 어제 13명 증가... 총 1만 674명
국내 코로나19 어제 13명 증가... 총 1만 674명
  • 최정미 기자
  • 기사승인 2020-04-20 10:36:44
  • 최종수정 2020.04.20 1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일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수가 감소세로 접어든 가운데 서울 송파구 잠실종합운동장 주 경기장에 마련된 드라이브 스루 선별진료소가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19일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수가 감소세로 접어든 가운데 서울 송파구 잠실종합운동장 주 경기장에 마련된 드라이브 스루 선별진료소가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20일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는 총 1만 674명으로 집계됐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가 전날 0시보다 13명 증가했다고 밝혔다. 전날 발표된 하루 신규 확진자는 8명으로 방대본 발표 기준 61일 만에 처음으로 한 자릿수를 기록했지만 하루 만에 다시 10명대가 됐다. 

지난 9일부터 12일까지 20∼30명대였던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13일부터 17일까지 닷새 동안 20명대를 유지하다가 18일 18명, 19일 8명 등으로 내려갔다.

국내에서 코로나19가 발생한 이후 2월 18일까지 일일 신규 확진자는 한 자릿수를 유지해왔지만, 같은 날 31번 확진자가 발견된 뒤 2월 19일 34명, 20일 16명, 21일 74명으로 늘었다. 이후 신천지대구교회 '슈퍼전파' 사건이 본격화되면서 하루 수백명씩 새로 확진을 받다가 이달 들어 크게 줄었다. 

이날 신규 확진자 13명 중 3명은 수도권에서 나왔다. 경기에서 2명, 인천에서 1명이 새로 확진 판정을 받았다. 서울에서는 발생한 신규 확진자는 없었다. 
이 밖에 부산 2명, 대구 1명, 울산 1명, 경북 2명의 신규 확진자가 나왔다. 

검역 과정에서 확진된 사례는 4명이다. 지역사회에서 해외유입 관련 확진자가 3명 확인돼 신규확진자 절반이 넘는 7명이 해외유입 사례다. 

지금까지 국내에서 확인된 사망자는 총 236명이다. 이날 0시 기준으로 전날 같은 시각보다 2명이 추가됐다. 
완치해 격리 해제된 확진자는 전날 72명이 늘어 총 8114명이 됐다.

[위키리크스한국=최정미 기자]

prtjami@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