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졸 신입은 30대…외환위기 때보다 6세 높아져
대졸 신입은 30대…외환위기 때보다 6세 높아져
  • 최석진 기자
  • 기사승인 2020-04-22 09:22:15
  • 최종수정 2020.04.22 09: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취업포털 인크루트는 대학을 졸업하고 취직하는 나이가 외환위기 때보다 6세가량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고 22일 밝혔다.

인크루트가 1998년에 조사한 대졸 신입사원의 평균 나이는 25.1세였고, 2008년 조사에서는 27.3세로 10년 동안 2.2세 높아졌다. 입사 평균 연령은 2016년 조사에서는 31.2세로 30대 신입사원들이 등장했다.

또한, 인크루트가 올해 3월에 조사한 구직자들이 생각하는 입사 마지노선 연령은 평균 31세로 22년 동안 입사 평균 연령은 약 6세 높아진 셈이다.

성별로 보면 남성 신입사원의 평균 연령은 1998년 26세에서 2008년에는 28.7세로 2.7세 올랐고, 여성 신입사원은 같은 기간 23.5세에서 25.6세로 2.1세 높아졌다.

올해 구직자의 입사 마지노선 평균은 남성 32.5세, 여성 30.6세로 집계됐다.

인크루트 서미영 대표는 "취업난으로 졸업을 미루는 대학생이 많아지고, 구직 준비 기간이 길어지는 만큼 첫 취업 연령대가 높아지는 추세"라며 "취업 후 다시 신입으로 입사하는 중고신입도 늘고 있어 나이가 입사를 가로막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위키리크스한국=최석진 기자]

dtpchoi@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