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환자 절반, 회복해도 체내에 바이러스 남아
코로나19 환자 절반, 회복해도 체내에 바이러스 남아
  • 이가영 기자
  • 기사승인 2020-04-22 14:56:32
  • 최종수정 2020.04.22 14: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 가운데 회복해서 항체가 생긴 사람 중 절반가량은 체내에 바이러스가 남아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질병관리본부는 코로나19 감염 후 회복해 항체가 형성된 다음에도 바이러스가 검출되는지 분석하는 시험의 중간 결과를 22일 발표했다.

질본은 25명의 환자를 대상으로 분석한 결과 모두 감염 후 바이러스에 대항할 수 있는 '중화항체'가 형성된 것으로 확인했다.

그러나 이 가운데 12명(48%)은 중화항체가 형성됐어도 호흡기 검체 코로나19 바이러스 유전자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본부장)은 이날 방대본 정례브리핑에서 "환자에 따라 중화항체가 형성돼도 바이러스가 완전히 제거되지 않고 체내에 남아 있는 기간이 다를 수 있다고 추정하고 있다"고 밝혔다.

바이러스 유전자 양성으로 확인된 12명에 대해 추가로 바이러스 배양검사를 시행한 결과, 1차 검사에서는 '음성'이 나왔다.

정 본부장은 "이와 관련한 추가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위키리크스한국=이가영 기자]

leegy0603@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