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풍에 눈까지...서울 113년 관측사장 가장 늦은 눈 내려
강풍에 눈까지...서울 113년 관측사장 가장 늦은 눈 내려
  • 최석진 기자
  • 기사승인 2020-04-22 15:59:40
  • 최종수정 2020.04.22 15: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쌀쌀한 날씨가 이어지며 서울에서 기상청 관측 이래 가장 늦은 봄눈이 내렸다.

기상청은 22일 "오후 2시 15분부터 2시 40분 사이 진눈깨비(비와 섞여 내리는 눈)가 관측됐다"고 밝혔다.

이 진눈깨비는 기상청이 1907년 관측을 시작한 이래 가장 늦게 내린 봄눈이다. 이전 기록은 1911년 4월 19일이었다.

기상청 관계자는 "상공 700∼800m에서 0도 안팎으로 찬 공기가 지나가면서 약한 눈이 만들어졌다"며 "이 눈이 내리면서 녹아 진눈깨비로 떨어진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위키리크스한국=최석진 기자]

dtpchoi@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