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코로나19 사망자 유럽 최대…"기준 달라 일괄비교 어려워"
영국 코로나19 사망자 유럽 최대…"기준 달라 일괄비교 어려워"
  • 박성준 기자
  • 기사승인 2020-05-06 06:18:14
  • 최종수정 2020.05.06 06: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적이 드물어진 런던 피커딜리 서커스 앞 [출처=연합뉴스]
인적이 드물어진 런던 피커딜리 서커스 앞 [출처=연합뉴스]

영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누적 사망자가 이탈리아를 넘어섰다.

유럽 최대이자 전 세계적으로는 미국 다음이다.

다만 각국의 사망자 집계 기준이 다른 만큼 지금 당장 일괄적인 비교는 의미가 없다는 것이 영국 정부의 해명이다.

영국 보건부는 지난 4일(현지시간) 오후 5시 기준 영국의 코로나19 사망자는 2만9천427명으로 집계됐다고 5일 발표했다.

이는 하루 전(2만8천734명)과 비교하면 693명 늘어난 것이다.

이탈리아의 코로나19 사망자가 이날 오후 6시 기준으로 전날 대비 41명 늘어난 2만9천315명으로 집계되면서 영국의 사망자수가 이탈리아를 추월했다.

영국 보건부 발표가 아닌 통계청 기준에 따르면 영국과 이탈리아의 사망자수 격차는 더 벌어진다.

ITV 뉴스에 따르면 지난 2일까지 통계청(ONS) 기준 영국의 누적 코로나19 사망자는 3만2천375명으로 집계됐다.

잉글랜드와 웨일스에서 코로나19로 사망한 이는 지난 2일까지 2만9천710명이었다.

스코틀랜드에서는 지난달 26일까지 2천272명이, 북아일랜드에서는 지난달 29일까지 393명이 코로나19로 사망한 것으로 각각 집계됐다.

통계청 기준 영국의 코로나19 사망자는 보건부가 매일 발표하는 공식 사망자 대비 3천명가량 많다.

이는 집계 기준 차이에서 비롯된다.

당초 영국 정부는 병원 내 코로나19 사망자만 발표하다가 지난달 28일부터는 요양원과 호스피스 등 지역사회 사망자를 합계해 내놓고 있다.

다만 보건부는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사망자만 집계해 발표한다.

반면 통계청은 사망진단서에 코로나19가 기재된 이는 모두 코로나19 사망자로 분류한다.

이들 중에는 코로나19 확진자 외에도 코로나19로 목숨을 잃은 것으로 의심되는 경우도 들어간다.

통계청 기준 또는 보건부 기준 무엇을 적용하더라도 영국의 코로나19 공식 사망자가 유럽에서 가장 많은 것은 확실하다.

그러나 각국의 통계 집계 기준이 상이한 만큼 정확한 사망자 규모를 일률적으로 비교하기는 어렵다는 지적도 나온다.

스카이 뉴스 등에 따르면 이탈리아의 공식 발표는 병원 사망자 중심이어서 요양원 사망자는 상당수 빠져있다.

스페인은 요양원 사망자를 통계에 포함할지 여부를 지방 당국에 맡기고 있다. 아울러 바이러스로 사망했을 것으로 의심되지만 검사를 받지 않은 경우에도 통계에 넣지 않고 있다.

프랑스의 경우 병원과 요양원 사망자를 모두 더해 발표하지만 자택에서 사망한 이들을 포함해 지역사회 사망자는 포함하지 않는다.

벨기에는 영국 통계청 통계와 비슷하게 요양원 내 의심 환자가 사망한 경우에도 코로나19 사망자로 분류한다.

독일은 영국 보건부 발표와 같이 요양원 사망자를 포함하지만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이들만 집계한다.

이날 코로나19 정례 기자회견에 나선 도미닉 라브 영국 외무장관은 영국이 유럽에서 가장 많은 코로나19 사망자를 기록한 것과 관련해 국제적 비교는 고려할 가치가 없다고 일축했다.

라브 장관은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이 끝나고, 모든 사망 원인에 대한 포괄적인 국제적 데이터를 얻을 때까지 어느 국가가 잘 대응했는지 진정한 판결을 내릴 수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모든 장소에서 발생한 전체 사망자를 다 포함해 공표하지만 다른 나라들도 그렇게 하지는 않는다"면서 "모든 국가가 동일한 방식으로 측정하고 있다는 것을 신뢰하기 전까지는 국제적 비교 작업이 가능한지 확신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위키리크스한국=연합뉴스]

wiki@wikileaks-kr.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