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 투데이] 트럼프 보좌하던 개인 주차요원, 코로나 확진···백악관 비상
[월드 투데이] 트럼프 보좌하던 개인 주차요원, 코로나 확진···백악관 비상
  • 이가영 기자
  • 기사승인 2020-05-08 06:51:45
  • 최종수정 2020.05.08 06: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 [출처=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 [출처=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개인 주차담당 직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CNN이 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도 바이러스 노출됐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CNN은 덧붙였다.

이날 CNN 보도에 따르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주차담당 직원은 백악관에서 트럼프 대통령을 지근거리에서 보좌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가족도 이 직원의 업무영역에 포함돼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 직원은 미해군 소속 군인 신분인 것으로 확인됐다고 CNN은 덧붙였다. 백악관도 보도에 대해 사실이라고 확인했다.
 
다만, 호건 기들리 백악관 부대변인은 성명을 통해 "우리는 최근 백악관 의료팀으로부터 군인 신분인 백악관 직원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사실을 인지했다"며 "대통령과 부통령의 건강 상태는 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은 이후 지금까지 매우 좋은 상황"이라고 전했다.
 
백악관 관계자는 CNN에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주차담당 직원이 누구인지는 구체적으로 확인해주지 않았다. 해당 직원은 지난 6일부터 증상을 보였다고 한다.
 
CNN은 대통령 주차담당 직원의 코로나19 확진 판정 소식과 관련해 "대통령과 가까이에서 일하는 누군가가 확진 판정을 받은 일로 웨스트윙이 혼란에 빠졌다(hitting the fan)"고 전했다. 웨스트윙은 백악관에서 대통령 집무실과 비서진을 위한 공간이 모여있는 곳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3월에도 코로나19 확진자와 직간접적으로 접촉한 것으로 확인되며 한차례 소동이 빚어졌다. 당시 트럼프 대통령은 음성 판정을 받았다.

wiki@wikileaks-kr.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