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중 정상통화…시진핑 "올해 방한의지 불변"
한중 정상통화…시진핑 "올해 방한의지 불변"
  • 이가영 기자
  • 기사승인 2020-05-14 06:27:41
  • 최종수정 2020.05.14 06: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오후 청와대 관저 소회의실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전화 통화하고 있다. [출처=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오후 청와대 관저 소회의실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전화 통화하고 있다. [출처=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올해 안에 시 주석의 방한을 추진하기로 했다.

문 대통령과 시 주석은 13일 오후 9시부터 34분간 정상 통화를 하고 이같이 의견을 모았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브리핑에서 전했다.

시 주석은 통화에서 "금년 중 방한에 대한 굳은 의지는 변하지 않았다"고 말했고, 문 대통령은 "한중 관계에 시 주석의 방한은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화답했다.

한중은 앞서 시 주석의 상반기 방한을 추진하기로 하고 구체적인 사항을 협의해 왔다.

그러나 양국이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에 총력을 기울이는 상황에서 시 주석의 상반기 방한이 사실상 어렵다고 보고 연말 내로 방한 시기를 조정할 것으로 예상된다.

코로나19 대응에 주력하는 상황에서도 양국이 시 주석의 방한 원칙을 고수하는 것은 양국의 시급한 현안 해결을 늦출 수 없다는 판단 때문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으로서는 북한에 방역 협력 등을 제안한 상황에서 방한하는 시 주석에게 남북관계 개선의 가교 역할을 기대할 수 있다.

단기적으로는 코로나19 사태로 중국에 진출한 우리 기업의 피해가 막대한 만큼 이를 해결할 방안을 논의하기 위한 양국 정상의 조속한 회담도 필요하다.

이날 통화에서 양국 정상이 기업인 신속통로제가 협력의 모범사례라는 데 공감대를 형성한 것도 이와 같은 맥락으로 보인다.

기업인 신속통로제는 양국 간 필수적 경제활동을 보장하기 위해 지난 1일부터 시행한 제도다. 출국 전후 코로나19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으면 중국 내 의무격리가 면제된다.

이를 활용해 삼성SDI, 삼성전기, 삼성디스플레이 및 협력사 직원 215명이 지난 10일 중국 톈진(天津)으로 출국했고, 13일부터 현지에서 근무 중이다.

양국 정상은 한중 간 방역 협력이 효과적으로 이뤄지고 있다고 평가하고, 지속해서 코로나19 대응에 연대해야 한다는 점에 인식을 같이했다.

시 주석은 특히 "좋은 이웃은 금으로도 바꾸지 않는다"며 지난 3년간 양국 관계가 크게 발전한 만큼 앞으로도 소통과 협력을 강화하기를 기대했다.

중국 관영 신화통신도 코로나19 협력과 관련한 시 주석과 문 대통령의 통화 소식을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시 주석은 "양국은 재난을 맞아 서로 도우며(수망상조·守望相助), 한배를 타고 폭풍우를 헤쳐간다(풍우동주· 風雨同舟)"라고 말했다.

그는 한중 양국이 모두 코로나19를 효과적으로 통제했으며 방역 협력 기제를 설립하고 '신속통로'를 개통하는 등 협력의 모범이 됐다고 평했다.

중국은 한국과 코로나19 치료제와 백신 개발에서 협력하고 세계보건기구(WHO)의 역할을 지지할 것을 희망한다고 그는 말했다.

시 주석은 문 대통령과의 전략적 소통을 강화하고 양국 관계를 더욱 높은 수준으로 끌어올리고 싶다는 뜻도 밝혔다.

문 대통령 역시 중국과 긴밀한 소통을 유지하면서 양국 관계를 끊임없이 발전시키기를 기대했다.

신화통신은 시 주석의 방한에 대해서는 보도하지 않았다.

시 주석의 요청으로 진행된 이번 한중 정상 통화는 문 대통령 취임 후 다섯 번째다.

문 대통령은 지난 2월 20일에도 시 주석과 통화하고 코로나19 대응에 필요한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시 주석은 3월 13일에는 문 대통령에게 전문을 보내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한국과의 연대·협력의지와 한중 관계를 고도로 중시한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이에 문 대통령은 같은 달 15일 감사 답전을 보냈다.

[위키리크스한국=연합뉴스]

wiki@wikileaks-kr.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