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약계 감염병치료제 공동개발, 민·관 공동 플랫폼 구축
제약계 감염병치료제 공동개발, 민·관 공동 플랫폼 구축
  • 장원석 기자
  • 기사승인 2020-05-19 17:35:54
  • 최종수정 2020.05.19 17: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약바이오업계가 코로나19 등 신종 감염병 세계적 대유행(팬데믹) 상황에 대응하는 치료제· 백신·필수의약품 공동 연구개발을 위한 플랫폼 구축에 나선다.

한국제약바이오협회는 19일 이사장단회의를 열고 감염병 확산 등에 효율적으로 대처하기 위한 치료제와 백신, 고비용·저수익의 필수의약품의 안정적인 개발을 지원하는 ‘한국혁신의약품컨소시엄(KIMC·가칭)’을 설립하고, 공동 출자하기로 의결했다고 밝혔다.

제약바이오산업계가 공동 출자·개발을 뼈대로 하는 컨소시엄 구성은 이번이 처음이다.

KIMC 설립은 감염병 치료제 등의 공동 연구개발 플랫폼 구축은 물론, 오픈 이노베이션에 기반한 혁신 신약 개발과 해외 진출 등 고부가가치 창출 기회를 모색하겠다는 취지를 담고 있다.

민간기업이 주도적으로 투자하고, 정부가 지원하는 제약바이오산업 특화형 민관합동형 파트너십(Public-Private Partnership, PPP) 형태로, 민·관 투자를 통해 개발이 시급한 취약 질환의 연구개발(R&D) 생태계를 조성한다.

재원 조달은 산업계가 1차년도에 현금 70억원을 출자하고, 2차년도인 2021년부터 최소 4년간 현물 출자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1차년도인 올해의 경우 일단 13개사 이사장단사가 2억원씩 의무적으로 출자하고, 34개 이사사에게는 1억원 출자를 권장키로 했다.

일반 회원사에게는 자유롭게 금액 제한없이 출자 기회를 제공할 방침이다. 올해 현금출자분 70억에서 회원사들의 출자금액을 제외한 나머지 금액은 협회 재원에서 충당키로 했다.

참여 제약사들은 KIMC에 R&D 인프라 등 역량을 종합해 시너지를 모색하고, 정부 R&D 지원체계와 공동조달 시스템 등을 활용해 적극적인 사업화 활동을 펼칠 계획이다.

원희목 제약협회 회장은 “세계적으로 발생 주기가 빈번해지고 있는 감염병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서는 민·관이 협력하는 중장기적인 혁신 생태계를 구축해야 한다”며 “국민 건강을 지키는 한편 제약바이오산업 자국화 기반을 확립하기 위해 산업계의 적극적인 참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jws@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