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569개 코인노래연습장 무기한 집합금지 명령
서울시, 569개 코인노래연습장 무기한 집합금지 명령
  • 최정미 기자
  • 기사승인 2020-05-23 08:14:10
  • 최종수정 2020.05.23 08: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서울시는 22일 시내 569개 코인노래연습장에 대해 무기한 집합금지 명령을 내린다고 밝혔다.

이날부터 서울의 코인노래연습장 입구에는 '집합금지 안내문'이 붙는다. 코인노래연습장이 아닌 일반 노래연습장은 명령 대상이 아니다.

명령을 따르지 않고 영업하는 코인노래연습장 업주와 이용자는 고발될 수 있다.

명령 미준수 업소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면 시가 업주에게 손해배상을 청구할 수 있고, 이런 곳을 방문해 확진된 사람은 치료비를 본인이 부담해야 한다.

시는 오는 25∼31일 관할 경찰서, 자치구와 함께 코인노래연습장을 점검할 계획이다.

시에 따르면 최근 코인노래연습장 전수조사 결과 방역 지침을 지키지 않은 곳이 전체의 44%에 달했다.

더욱이 코인노래연습장은 청소년이 많이 가는 곳이고 최근 코인노래연습장에서 다수 확진자가 발생했으므로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주말을 앞두고 명령을 내린 것이라고 시는 전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코인노래연습장은 무인으로 운영하는 경우가 많고 환기가 안 되는 등 방역지침에 따라 제대로 관리하기가 어려워 행정명령을 발동한다"며 "일반 노래연습장에서도 방역 관리에 힘써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위키리크스한국=연합뉴스]

prtjami@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