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지주 "재택근무는 장기 트렌드...주 1회 상시 시행"
롯데지주 "재택근무는 장기 트렌드...주 1회 상시 시행"
  • 이호영 기자
  • 기사승인 2020-05-23 21:23:33
  • 최종수정 2020.05.23 2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롯데지주는 내주부터 150명 내외 전 임직원 대상 주 1회 재택근무를 도입한다. 이는 신동빈 회장 지시에 따른 것으로 주 5일 중 하루 의무 재택은 신 회장도 시행한다. 신 회장 재택근무 시엔 해외 사업장과 화상회의를 진행할 계획이다.

이같은 롯데지주 본격인 재택근무 도입은 '코로나19' 계기로 재택이 확산되고 있지만 이를 일시적인 것이 아닌 장기 트렌드로 인식, 이 안에서 직원들의 일하는 방식 변화 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것이다. 

이보다 앞서 19일 신동빈 회장은 포스트 코로나 대응을 위한 임원회의에서 직원들의 일하는 방식 변화를 촉구했다. 무엇보다 신동빈 회장은 일본과 한국에서 두 달 간 재택근무와 화상회의 경험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위키리크스한국=이호영 기자] 

eesoar@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