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증시, 코로나 저점 이후 코스피 35%↑... 주요국 중 상승률 '톱'
한국 증시, 코로나 저점 이후 코스피 35%↑... 주요국 중 상승률 '톱'
  • 강혜원 기자
  • 기사승인 2020-05-24 08:34:10
  • 최종수정 2020.05.24 08: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한국 증시가 주요국 가운데 코로나19 공포로 올해 최저점을 찍었던 2개월 전과 비교해 상승률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언택트(비대면) 경제 확산 기대감에 IT, 바이오 관련주가 상승하면서 국내 증시에서 이들 주식의 비중이 크게 높아졌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24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코스피 지수는 지난 22일 1,970.13으로 마감했다. 코로나19 확산이 우려되면서 지난 3월 19일 기록한 연중 최저점(1,457.64)에서 35.2% 반등한 수준이다.

코스닥의 상승폭은 더욱 컸다. 두 달 전 최저점(428.35) 대비 65.4% 상승한 708.58까지 회복했다.

이 같은 한국 증시의 상승률은 주요국 가운데 가장 높다.

미국 뉴욕증시의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와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저점 대비 각각 31.5%와 32.1% 올랐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도 35.9% 상승했지만, 코스닥 상승률보다는 낮다.

독일 DAX지수(31.2%), 영국 FTSE 100(20.0%), 프랑스 CAC40(18.4%), 호주 ASX200(20.9%) 등도 한국 증시 반등 수준에 못 미쳤다.

아시아 시장에서도 일본 닛케이지수(23.2%) 상승률은 코스피보다 낮고, 중국 상하이지수(5.8%)와 홍콩 항셍지수(5.7%)는 상승률이 한 자릿수에 불과하다.

이처럼 한국 증시의 상승률이 높은 것은 다른 나라들보다 상대적으로 크게 내렸다가 반등한 탓도 있지만, 무엇보다 비대면 관련주의 비중이 크기 때문이란 분석이 나오고 있다.

강재현 현대차증권 연구원은 "코로나가 끝난 것이 아니기 때문에 경기민감주의 상승에는 한계가 있고 IT와 바이오 등 성장주이면서 코로나 영향을 덜 받는 섹터들이 많이 올랐다"며 "이런 주식 비중이 우리나라에서 특히 높다"고 말했다.

실제 올해 초만 해도 코스피 시가총액 상위 종목에 이름을 올렸던 현대모비스, 포스코, 삼성물산 등 전통적 제조업이 10위 밖으로 밀려났고, 현대차는 간신히 턱걸이했다.

이들을 대신해 삼성SDI와 카카오 등이 자리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와 네이버는 전체 시총에서 차지하는 비중을 올해 초 1.94%와 2.06%에서 각각 3.09%와 2.86%로 높였다.

대표적인 언택트 주는 카카오다. 카카오는 올해 초 시가총액 순위가 20위 밖이었으나, 코로나 사태를 겪으면서 시장 예상치를 웃도는 실적과 기대감으로 단숨에 9위까지 뛰어올랐다.

시가총액 상위 10개 종목이 차지하는 비중도 올해 초 40.52%에서 43.14로 높아졌다.

코스닥에서도 올해 초 대비 셀트리온제약과 씨젠, 알테오젠 등 바이오, 진단키트 관련주가 상위권을 장악했다. 시총 10개 상위종목 비중도 12.49%에서 14.87%로 올라갔다.

정명지 삼성증권 투자정보팀장은 "시가총액 상위종목이 바뀐 것을 보면 주식시장이 경제보다 훨씬 빨리 세상의 변화를 반영하고 있는 것 같다"며 "코로나 사태가 점진적으로 진행돼 오던 주식시장의 지형 변화를 가속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위키리크스한국=연합뉴스]

laputa813@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