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젠·알테오젠·셀트리온제약, 시총 100대 클럽 가입…“코로나속 성장 가속”
씨젠·알테오젠·셀트리온제약, 시총 100대 클럽 가입…“코로나속 성장 가속”
  • 장원석 기자
  • 기사승인 2020-05-26 11:14:48
  • 최종수정 2020.05.26 1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CXO연구소 분석

코로나19 이후 바이오기업들의 ‘시총 100대 클럽’ 가입이 잇따른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기업분석 전문 한국CXO연구소가 ‘2020년 1월 2일 대비 5월 22일 시가총액 100대 기업 순위’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바이오기업 중 시총 100대 클럽에 가입한 곳은 씨젠, 알테오젠, 셀트리온제약 등으로 파악됐다.

이중 씨젠의 성장이 가장 높았다. 이 회사는 올 초 시총 순위 220위에서 69위로 151계단이나 뛰었다. 알테오젠은 195위에서 72위로 올랐다. 셀트리온제약은 66위를 기록했다.

유한양행은 81위에서 59위로 올랐다. 반면 한미사이언스는 89위에서 108위로 떨어졌다.

한편 코로나19가 본격 발발하기 이전인 올 초(1월 2일) 시총 상위 100대 기업의 시가총액은 1,182조원인데 최근(5월 22일)에는 1,082조원으로 8.5%(100조원) 하락했다.

올 초 시총 100대 기업에 포함된 곳 중 89곳은 순위가 변동됐고, 이중 최근 100위권 밖으로 밀려난 곳도 8곳으로 집계됐다.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는 올 초부터 지금까지 국내 시총 1, 2위 자리를 지속적으로 지켜내고 있다. 하지만 올 초 대비 5월 22일 시가총액은 각각 11.7%, 14.1% 떨어졌다.

삼성전자 올 초 시가총액은 329조원에서 최근 291조원으로 38조원 이상 쪼그라들었다. SK하이닉스는 올 초 68조9,418억원에서 최근 59조1,865억원으로 10조원 정도 시총이 감소했다.

오일선 한국CXO연구소 소장은 “코로나19는 바이오, 2차 전지 종목을 비롯해 게임 및 비대면 관련 업체들의 주가가 크게 상승한 반면 상당수의 전통 산업군에 있는 업체들의 시가총액은 감소한 특징을 보였다”며 “전통 제조업의 비중이 큰 우리나라 경제가 회복하려면 이들 기업의 주가가 회복돼야 한다”고 말했다.

jws@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