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은행, 올해 성장률 -0.2%...11년만의 역성장 전망
한국은행, 올해 성장률 -0.2%...11년만의 역성장 전망
  • 강혜원 기자
  • 기사승인 2020-05-28 11:42:39
  • 최종수정 2020.05.28 11: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한국은행이 28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여파로 올해 우리나라 실질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이 -0.2%에 그칠 것으로 전망했다.

한국은행이 마이너스(-) 성장률 전망을 한 것은 금융위기 당시인 2009년 7월의 -1.6%(2009년 성장률 예상) 이후 11년 만이다.

한은은 이날 발표한 경제전망 보고서에서 올해 성장률 전망치를 기존 2.1%에서 -0.2%로 2.3%포인트(p) 대폭 낮췄다.

내년 성장률은 3.1%로 전망했다. 이는 직전 전망(2.4%)보다 0.7%포인트 높은 수치다.

앞서 지난 2월 한은은 올해 예상 성장률을 2.3%에서 2.1%로 한 차례 낮췄지만, 이후 각종 지표에서 코로나19 사태의 경제 타격이 더 심각한 것으로 속속 확인되자 이를 반영해 2.3%포인트(p)나 한꺼번에 끌어내린 것이다.

1분기 성장률은 전기 대비 -1.4%였다. 세계 금융위기 당시인 지난 2008년 4분기(-3.3%) 이후 11년 3개월 만에 최저다.

하지만 2분기 들어서도 올해 성장 전망을 암울하게 하는 지표들이 나왔다. 4월 수출액이 작년 동월 대비 24.3% 감소한 데 이어 5월 1~20일에도 20.3% 줄었다.

우리나라 수출과 성장률에 절대적 영향을 미치는 세계 경제의 두 축인 미국과 중국 경제 상황도 예상보다 더 나쁘다.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이달 64명의 이코노미스트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미국의 2분기 성장률 예상값은 평균 -32%로 조사됐다.

중국은 아예 지난 22일 열린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3차 연례회의에서 올해 경제 성장률 목표 수치를 제시하지 못했다.

한은의 '성장률 대폭 하향조정'은 이미 다른 기관들이 0% 안팎의 성장률 전망을 내놓으면서 일찌감치 예견됐다.

지난 20일 국책연구원인 한국개발연구원(KDI)은 올해 한국 경제가 상반기(-0.2%)와 하반기(0.5%)를 거쳐 연간 0.2% 성장할 것으로 내다봤다.

코로나19 장기화로 경제활동이 내년이나 돼야 점진적으로 회복하는 '하위 시나리오'를 적용하면 성장률이 -1.6%까지 떨어질 수 있다고 전망했다.

정규철 KDI 경제전망실장은 "가장 가능성 높은 숫자는 0.2%다. 다만 불확실성이 높기 때문에 이보다 낮은 숫자도 가능하다. 역성장 가능성이 높다"고 설명했다.

한국금융연구원은 지난 14일 올해 성장률을 -0.5%로 제시했다.

국제통화기금(IMF)도 지난달 14일 한국 경제가 역성장(-1.2%)할 것으로 예상했고, 국제금융센터가 집계한 4월 말 현재 주요 해외 IB(투자은행)의 올해 한국 성장률 전망치 평균(-0.9%) 역시 0%를 밑돌고 있다. ,

한은은 올해와 내년 소비자 물가 상승률은 각 0.3%, 1.1%로 예상했다.

한국 경제가 '역성장'했던 해는 1953년 한국은행이 GDP 통계를 편제한 이후 1980년(-1.6%), 1998년(-5.1%) 단 두차례 밖에 없다.

한은이 마이너스(-1.6%)를 점쳤던 2009년조차 실제 성장률은 0.2%에 이르렀다.

[위키리크스한국=연합뉴스]

 

laputa813@wikileaks-kr.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