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코로나19 급속 확산 비상…물류센터발 연쇄감염 조기차단에 총력
수도권 코로나19 급속 확산 비상…물류센터발 연쇄감염 조기차단에 총력
  • 박성준 기자
  • 기사승인 2020-05-29 06:10:48
  • 최종수정 2020.05.29 0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년 5월 28일 서울 중구 덕수궁 돌담길을 따라 점심시간 시민들이 오가고 있다. [출처=연합뉴스]
2020년 5월 28일 서울 중구 덕수궁 돌담길을 따라 점심시간 시민들이 오가고 있다. [출처=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경기도 부천 쿠팡 물류센터를 중심으로 급속히 확산하는 가운데 정부가 공공부문을 중심으로 방역활동을 대폭 강화하는 등 총력전에 들어갔다.

향후 2주간이 수도권의 감염 확산 여부를 가르는 중요 분기점이 될 것이라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정부는 '생활속 거리두기' 방역체제를 유지하면서도 박물관 등 공공부문 등에 대해서는 한시적 운영중단을 통해 사실상 '사회적 거리두기'에 준하는 조치를 취했다.

감염병 전문가들도 물류센터발(發) 감염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서는 사회적 거리두기가 시행되던 이전처럼 생활방역의 고삐를 더욱 바짝 조여야 한다고 조언한다. 정부의 조치와 더불어 생활방역 철저 준수 등 시민들의 협조도 절대적으로 필요하다는 게 전문가들의 중론이다.

29일 방역당국에 따르면 서울·경기·인천 등 수도권의 코로나19 일일 확진자 수는 물류센터발 집단감염이 터지기 전까지는 1주일간 대체로 10명대를 유지해 왔다.

이달 20일 28명, 21일 10명, 22일 9명, 23일 17명, 24일 14명, 25일 13명, 26일 14명으로 안정세를 보였지만, 물류센터 집단감염이 터지면서 27일 36명, 28일 67명으로 급증했다.

이들 대다수는 물류센터 관련 확진자지만, 감염경로가 확인되지 않은 '깜깜이' 환자도 많아 방역당국은 지역사회 감염이 이미 광범위하게 퍼져있는 것은 아닌지 긴장하고 있다.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은 전날 브리핑에서 "방역당국이 총력을 다해 추적하고 있지만, 이미 일부는 지역사회로 전파되었거나 지금도 전파되고 있을 가능성이 있다"고 진단했다.

이에 따라 방역당국은 수도권에 한해 다음 달 14일까지 미술관, 박물관, 공원 등 다중이용시설의 운영을 한시적으로 중단하고 공공부문 유연근무 활용 등을 통해 거리두기 강도를 높이기로 했다.

코로나19가 교내로 전파되는 것을 최대한 차단하기 위해 학생들이 주로 찾는 학원과 PC방, 코인노래방에 대한 영업 자제도 당부했다.

확진자가 속출하는 지방자치단체에서는 중앙정부보다 한단계 높은 고강도의 대책을 내놓고 있다.

경기 부천시는 지난 27일 '사회적 거리두기' 복귀를 선포했고, 구리시는 전날 시외 거주자 5명 이상이 참석하는 시내 모임을 금지하는 내용의 행정명령을 내렸다.

다만 일부 감염병 전문가들은 이런 조처들이 코로나19 확산의 심각성을 인식한 대응이라고 평가하면서도 다소 느슨해진 국민들의 경각심을 높일 수 있을지에 대해서는 다소 회의적인 반응이다.

다중이용시설 이용 제한 등 사회적 거리두기가 지난 3월 22일부터 5월 5일까지 지속되면서 피로도가 쌓인 터라 어렵게 재개된 각종 사회·경제활동을 다시 제약하기는 힘들 것이라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엄중식 가천대길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코로나19 전파를 막기 위해 수도권을 봉쇄할 수는 없기 때문에 지금으로서는 국민들에게 거리두기 준수를 호소할 수밖에 없다"며 "이달 들어 경각심이 떨어지면서 거리두기도 매우 느슨해졌는데 앞으로 이를 잘 준수하도록 시민의식을 끌어올려야 한다"고 말했다.

[위키리크스한국=연합뉴스]

wiki@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