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총리 "두려워도 일상으로의 발걸음 멈출 수 없어"
정총리 "두려워도 일상으로의 발걸음 멈출 수 없어"
  • 뉴스1팀
  • 기사승인 2020-06-02 11:36:03
  • 최종수정 2020.06.02 11: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2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두렵다는 이유로 일상으로 돌아가기 위한 발걸음을 멈출 수는 없다"고 말했다.

최근의 산발적 집단감염을 의식해 과도하게 움츠러들기보다는 '생활방역'을 바탕으로 경제활동 회복 노력에 힘을 쏟겠다는 메시지로 풀이된다.

정 총리는 정부세종청사에서 주재한 국무회의 모두발언에서 "코로나19 전파가 수도권 물류센터와 학원 등으로 확산하며 또 한 번의 고비가 찾아왔다"며 "신규 확진자 증가세가 주춤하지만 안심할 단계는 전혀 아니다"라고 진단했다.

이어 "정부도 긴장을 늦추지 않고 대응해 나갈 것"이라며 "특히 학교와의 연결고리 차단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대구에서 그랬던 것처럼 우리는 높은 시민의식과 튼튼한 방역망을 바탕으로 고비를 넘어 뚜벅뚜벅 앞으로 나아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정 총리는 "최근 여러 사업장에서 노동자들이 목숨을 잃는 사고가 연이어 발생하고 있다"며 고용노동부 등 관계부처에 고(故) 김용균 씨 사망사고 이후 정부가 추진한 노동자 안전대책이 제대로 작동하는지 점검할 것을 주문했다.

[위키리크스한국=연합뉴스]

news1team@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