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코로나19 고용취약계층에 7억5천만원 기부
민주, 코로나19 고용취약계층에 7억5천만원 기부
  • 뉴스1팀
  • 기사승인 2020-06-03 15:41:10
  • 최종수정 2020.06.03 15: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당 대표 회의실에서 강순희 근로복지공단 이사장에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 근로복지진흥기금을 전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당 대표 회의실에서 강순희 근로복지공단 이사장에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 근로복지진흥기금을 전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은 3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기부금 7억5704만9900원을 근로복지공단에 전달했다.

해당 기부금은 근로복지진흥기금에 포함돼 특수고용직(특고) 종사자, 프리랜서, 영세 자영업자 등 고용보험 사각지대에 놓인 취약 계층을 위해 쓰일 예정이다.

민주당은 지난 4월 의원총회를 열어 의원들의 자율적 참여에 의한 4~5월 수당 50% 기부를 의결했다.

이해찬 대표는 기부금 전달식에서 "백신과 치료제가 없기 때문에 지금의 경제 위기가 어디까지 이어질지 가늠할수 없다"며 "이런 때일수록 어려운 분야에서 일하는 분들에게 도움이 될수 있도록 사회안전망을 강화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위기산업과 취약계층을 지키기 위해 공동체 모두의 연대와 협력이 절실하다"며 "민주당은 고용보험법을 개정해 특고, 프리랜서 등 취약계층이 고용 안전망의 보호를 받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위키리크스한국=연합뉴스]

 

news1team@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