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2020 롯데 HR 포럼'...'회복탄력성' 위한 'HR 역할' 모색
온라인 '2020 롯데 HR 포럼'...'회복탄력성' 위한 'HR 역할' 모색
  • 이호영 기자
  • 기사승인 2020-06-03 17:40:07
  • 최종수정 2020.06.03 1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롯데지주]
[사진=롯데지주]

롯데는 3일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타워에서 온라인 '2020 롯데 HR 포럼'을 진행, 회복탄력성을 키우기 위한 HR 역할과 방안을 모색했다고 밝혔다. 

2008년 시작해 올해 13회째인 HR 포럼은 해마다 전 계열사 인사·노무·교육 담당자들이 모여 그룹 HR 방향성을 공유하고 인사 관련 이슈를 학습하는 등 롯데 HR 역량 발전의 장으로 자리매김했다. 

올해는 '코로나19'로 한 자리에 모이기 어려운 점을 고려 유튜브 실시간 강연을 통해 HR 담당자 660여명이 온라인으로 소통할 수 있도록 행사를 기획했다.

올해 HR 포럼 주제는 '새로운 세상을 위한 회복탄력성'이다. 회복탄력성은 난관이나 큰 변화에 적응하고 극복할 수 있는 능력을 말한다. 조직과 개별구성원의 빠른 회복탄력성 구비를 통해 미래 기회를 포착하고 선도하도록 이끌어내는 것이 HR 역할임을 공감하고 '포스트 코로나' 시대 대비 방안에 대해 함께 고민하는 자리로 마련했다.

롯데는 HR 담당자들이 회복탄력성과 포스트 코로나 시대 통찰력을 구비할 수 있도록 다양한 전문가 강연을 준비했다. 기조강연은 롯데 기업문화위원회 공동위원장을 맡고 있는 이경묵 서울대 교수와 김경준 딜로이트 컨설팅 부회장이 진행했다.

이경묵 교수는 '위닝 스피릿(Winning Spirit) 강화를 통한 회복탄력성 관리'를 주제로 강의를 진행했다. 이 교수는 개인과 조직의 회복탄력성 증진방안에 대해 설명하고 '위닝 스피릿'의 조직내 확산을 위해 승리를 가르는 결정적 행동의 실행과 HR의 역할을 제안했다. 김경준 부회장은 코로나 이후 HR 지향점과 관련해 자신의 견해를 공유했다. 기조강연 이후엔 뉴노멀시대 인재상, 회복탄력성과 소통능력의 리더십 등 주제 강연이 이어졌다.

한편 이날 포럼에서는 지난 한 해 효과적인 HR 성과 관리를 통해 회사 가치창출에 기여한 계열사를 포상하는 'HR어워드'도 진행했다. 롯데는 이를 위해 핵심인재 확보, 리더십 개발, 여성인재 육성 등 다양한 지표를 통해 평가를 진행했다. 대상은 대홍기획이 수상했다. 롯데글로벌로지스와 롯데렌탈은 우수상을 받았다.

이와 함께 그룹의 핵심가치 '챌린지', '리스펙트', '오리지널러티' 실천 우수 직원을 선정해 시상하는 '밸류 챔피언 어워드(Value Champion Award)'를 진행했다. '챌린지' 상은 롯데몰 수지점을 성공적으로 여는 데 기여한 김재윤 롯데자산개발 수석, '리스펙트' 상은 장애인 고용 확산에 노력한 롯데슈퍼 황보의 사원, '오리지널러티' 상은 대만 간식 '지파이'를 상품화해 호평을 얻은 정원영 롯데GRS 대리가 수상했다. 이외 특별상으로 업무지원용 앱을 직접 개발해 업무 생산성 증대에 일조한 권영근 롯데엠시시 책임이 선정됐다.

송용덕 롯데지주 부회장은 개회사를 통해 "지금의 위기를 극복할 수 있는 개인과 조직의 회복탄력성을 키울 수 있는 주체는 HR"이라며 "이를 위해 뉴노멀에 필요한 인재를 장기적으로 육성하는 동시에 역량을 제고하는 '위닝 스피릿'의 기업문화를 구축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위키리크스한국=이호영 기자] 

eesoar@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