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건설의 날’ 기념식 개최...건설업계, 새로운 비전 제시
올해 ‘건설의 날’ 기념식 개최...건설업계, 새로운 비전 제시
  • 박순원 기자
  • 기사승인 2020-06-18 18:02:35
  • 최종수정 2020.06.18 17: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건설의 날 행사에 참여해 건설인의 노고를 치하하고 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건설의 날 행사에 참여해 건설인의 노고를 치하하고 있다

대한건설단체총연합회가 18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 건설회관 2층 대강당에서 '2020 건설의 날' 기념식을 개최했다.

이번 기념식은 “희망의 대한민국! 건설이 열어갑니다”는 주제로 건설업의 새로운 비전과 희망을 제시하기 위해 개최됐다.

김상수 회장은 기념사에서 “코로나19는 4차 산업혁명의 진행을 앞당기는 대전환의 계기이면서 건설산업의 새로운 성장엔진을 창출하는 기회가 될 것”이라며 “이번 위기를 슬기롭게 극복하여 새롭게 도약할 것”이라고 밝혔다.

기념식에 참석한 정세균 국무총리는 그동안 건설산업이 이룩한 업적과 노고를 언급하며 “4차 산업혁명시대 건설산업의 첨단화와 안전한 건설을 위해 노력해 줄 것”을 당부했다.

또 건설산업의 각 분야에서 큰 공로를 세운 건설인 등 정부포상 수상자에게 친수하고, 어려운 코로나19 상황에서 국내 및 해외 건설현장에서 묵묵히 일하고 있는 건설산업 관계자들에게 감사를 표했다.

이날 금탑산업훈장에 윤현우 삼양건설 대표이사, 노석순 원영건업 대표이사가 수훈의 영예를 안았다. 동탑산업훈장은 우철식 태영건설 전무, 철탑산업훈장은 김원열 무경설비 대표이사, 황근순 이에스아이 대표이사, 석탑산업훈장은 이서길 대성건설산업 대표이사, 김임식 남송종합건설 대표이사가 각각 수상했다.

전용갑 활림건설 대표이사 등 5인은 산업포장을 수상했으며, 조성래 디알씨충원건설 대표이사 등 5인은 대통령 표창을, 김종래 건욱종합건설 대표이사 등 6인이 국무총리 표창을 받았다.

행사 말미에는 참석자 모두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혼신의 힘을 다하고 있는 의료진에게 감사를 전하는 '덕분에 챌린지' 캠페인에 동참하는 시간도 가졌다.

[위키리크스한국=박순원 기자]

ssun@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