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테러보고서 "북한, 과거 국제테러 지원 해결조치 안 취해"
미 테러보고서 "북한, 과거 국제테러 지원 해결조치 안 취해"
  • 이가영 기자
  • 기사승인 2020-06-25 06:07:39
  • 최종수정 2020.06.25 06: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러 지원 국가(CG)[출처=연합뉴스]
테러 지원 국가(CG)[출처=연합뉴스]

미국 국무부는 24일(현지시간) 북한이 과거 국제 테러 행위를 지원했던 것을 해결하기 위한 조처를 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국무부는 이날 내놓은 '2019년 국가별 테러 보고서'에서 북한의 테러 연관 활동과 관련, 북한에 대한 2017년 테러지원국 재지정을 설명하면서 "북한은 또한 국제 테러 행위에 대해 역사적으로 있었던 지원(historical support)을 해결하기 위한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국무부는 1970년 일본 항공기 납치에 가담해 일본 정부가 수배 중인 적군파 4명이 북한에 계속 피신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일본 정부는 1970년대와 1980년대에 북한 국가 단체에 의해 납치된 것으로 여겨지는 다수의 일본인에 대한 완전한 설명을 요구하고 있으며 2002년 이후 5명의 일본인 납북자만이 일본으로 송환됐다고 국무부는 밝혔다.

국무부는 또 북한이 국제 테러 행위에 대한 지원을 되풀이해왔다면서 이로 인해 지난 2017년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재지정한 것이라고 말했다.

국무부는 북한이 1987년 대한항공 여객기 폭파 사건으로 1988년 테러지원국으로 지정됐다가 법령상 요건에 대한 철저한 검토를 거쳐 2008년 지정에서 해제됐으나 이후 국제 테러 행위에 대한 지원을 거듭해왔다고 판단했다고 재지정 배경을 설명했다.

국무부는 이번 보고서에서도 전년처럼 북한을 강도 높게 비판하는 내용은 담지 않았다. 지난해 발표한 2018년 보고서에선 2017년 보고서에서 쓴 '위협', '위험하고 악의적인 행동', '위반' 등의 비판적 표현이나 테러 활동에 대한 상세한 지적은 빠졌다.

올해 나온 보고서는 지난해와 비슷한 내용을 기술하면서 북한이 과거 테러 행위로 인한 문제를 다루기 위한 조치를 하지 않았다는 부분을 추가했다.

이런 내용은 북미 비핵화 협상이 교착 상태를 지속하는 가운데 북한의 테러 관련 활동을 지적하면서도 수위를 조절한 것으로 보인다.

미국-북한 긴장 [KBS]
미국-북한 긴장 [KBS]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도 이날 보고서 발표 기자회견에서 이란과 베네수엘라 등의 테러 지원 활동을 강하게 비판했지만, 북한에 대해선 따로 언급하지 않았다.

국무부는 보고서에서 미국과 동맹국들이 국제 테러 조직을 격퇴하고 테러 활동을 줄이는 데 큰 진전을 이뤘다고 평가했다.

국무부는 이란에 대해 "세계 최악의 테러지원국"이라며 최대 압박 작전의 하나로 이란과 그 대리인 조직에 새로운 제재를 가했다고 말했다. 또 극단주의 무장세력 ISIS(이슬람국가)를 이끈 아부 바크르 알바그다디를 사망케 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이런 성공에도 불구하고 테러 위협은 계속되고 있다면서 "이란 정권과 그 대리인들은 전 세계적으로 테러 공격을 계획하고 저지르고 있다"고 비판했다.

국무부는 베네수엘라에 대해서도 불법적인 대통령 연임에 나선 니콜라스 마두로와 그의 동료들은 권력 유지를 위해 범죄 행위를 하고 있고 테러 단체가 활동할 환경을 조성하고 있으며 테러 우려를 해소하려는 의지를 보이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쿠바에 대해선 "이란, 북한과 같은 테러지원국들과 긴밀한 협력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쿠바의 테러지원국 지정은 2015년에 해제됐지만, 미국의 대테러 노력에 충분히 협력하지 않는다는 이유로 2019년 '대 테러 비협력국'으로 지정됐다고 밝혔다.

또 국무부는 인종적 동기에 따른 테러 행위, 특히 백인우월주의 테러리즘은 지구촌에 심각한 도전으로 남아있다면서 이런 흐름이 2015년 시작해 2019년에 뉴질랜드, 독일, 미 텍사스 등 전 세계적으로 발생했다고 지적했다.

[위키리크스한국=연합뉴스]

wiki@wikileaks-kr.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