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인천공항 협력사 신입 중 65% 불공정 채용"
하태경 "인천공항 협력사 신입 중 65% 불공정 채용"
  • 뉴스1팀
  • 기사승인 2020-06-26 17:12:33
  • 최종수정 2020.06.26 1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미래통합당은 26일 인천국제공항공사 보안검색 요원들의 정규직 전환 논란을 두고 "대통령 한마디에 로또 맞는 격"이라며 공세 수위를 높였다.

통합당 하태경 의원은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인천공항공사의 정규직 전환 이후 협력사 신규 채용자 3천604명 중 약 65%가 근거서류 없는 '깜깜이' 채용, 비공개 채용, 친인척 채용 등 불공정 채용으로 드러났다는 감사원 감사 결과를 제시했다.

또 이번 사태를 두고 "필기시험에 합격해 정규직이 됐다고 비정규직보다 2배가량 임금을 받는 것이 오히려 불공정하다"고 주장한 더불어민주당 김두관 의원을 맹공격했다.

하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김 의원을 향해 "청년들은 정규직화를 반대하는 게 아니라 공정한 정규직화를 하라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그는 "청와대가 헛발질한 '인국공 사태'의 본질은 비정규직의 정규직화에 대한 찬반이 아니다. 불공정 정규직화 대 공정한 정규직화, 반칙과 특혜 대 정의와 공정"이라고 강조했다.

하 의원은 통합당 의원들과 꾸린 모임 '요즘것들연구소'가 오는 29일 세미나를 열어 이번 사태를 집중적으로 다룰 계획이라고 소개했다.

황규환 부대변인은 논평에서 "정규직이 되는 것을 문제 삼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며 "대통령의 말 한마디에 로또 당첨되듯 하는 정규직 채용방식의 공정성에 문제를 제기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위키리크스한국=연합뉴스]

news1team@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