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길 외교통일위원장 "이영훈·류석춘 역사왜곡 엄벌해야...명예훼손 고소"
송영길 외교통일위원장 "이영훈·류석춘 역사왜곡 엄벌해야...명예훼손 고소"
  • 황양택 기자
  • 기사승인 2020-07-02 10:32:44
  • 최종수정 2020.07.02 10: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황양택 기자]
2일 국회 소통관에서 송영길 국회 외교통일위원장, 위안부 피해 할머니 유족과 강제징용 피해자 유족 10명, 양태정 변호사 등이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사진=황양택 기자]

송영길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은 2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 강제징용 피해자 유족들이 이영훈 전 서울대 교수와 류석춘 연세대 교수를 출판물에 의한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고소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진행된 기자회견에서 송영길 위원장은 "영토주권을 포기하고 일본제국주의 전쟁범죄로 평생 고통받은 일본군위안부 피해자와 강제노동의 대가조차 지급받지 못한 피해자들의 명예를 훼손하는 행위에 대한 엄벌이 필요하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송 위원장은 "학자들로서의 최소한의 자존심과 양심은커녕 피로써 되찾은 대한민국에 엄청난 피해를 끼치는 행동에 대한 사법기관의 엄정한 판단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양태정 변호사는 "'반일종족주의'의 후속편 '반일종족주의와의 투쟁'을 5월에 출간한 이영훈, 주익종, 이우연 등은 건전한 역사관을 뒤흔들고 강제징용,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의 마음을 더할 수 없이 아프게 하고 있다"면서 "류석춘 연세대 교수 역시 일본 우익 잡지 '하나다(hanada)' 8월호 기고를 통해 역사를 왜곡하고 일본 내 혐한 기류를 부채질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양 변호사는 이어 "일제 강제징용,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와 그 유가족들을 다시금 치욕과 절망 속으로 밀어 넣고, 조상들이 목숨을 걸고 피로써 되찾은 대한민국에 엄청난 피해를 끼쳤다"면서 "이영훈 전 서울대 경제학부 교수를 비롯한 '반일종족주의와의 투쟁' 집필진들과 류석춘 연세대 사회학과 교수를 명예훼손, 사자명예훼손, 출판물에 의한 명예훼손, 국가보안법 위반 등의 혐의로 고소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기자회견장에는 위안부 피해 할머니 유족과 강제징용 피해자 유족 10명, 양태정 변호사가 함께 참여했다.

[위키리크스한국=황양택 기자]

072vs09@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