균형발전위 "코로나 탓 비수도권 생산활동 침체 두드러져"
균형발전위 "코로나 탓 비수도권 생산활동 침체 두드러져"
  • 뉴스1팀
  • 기사승인 2020-07-02 11:46:21
  • 최종수정 2020.07.02 11: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4월 1일 대구시 번화가인 동성로의 한 상가에 폐업을 알리는 안내문이 걸려있다. [사진=연합뉴스]
지난 4월 대구시 번화가인 동성로의 한 상가에 폐업을 알리는 안내문이 걸려있다. [사진=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영향이 수도권보다 비수도권에 더 많이 미친 만큼 이를 해결하기 위한 맞춤형 대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와 산업연구원이 2일 발간한 '균형발전 모니터링 & 이슈브리프' 6월호에 따르면 코로나 발생 이후 수도권보다 비수도권에서 생산활동 침체가 두드러진 것으로 분석됐다.

균형발전위원회는 보고서에서 "제조업과 서비스업 모두 코로나 발생 이후 비수도권의 침체가 두드러진 상황"이라며 "지역의 회복탄력성이 수도권에 비해 저하됐다"고 언급했다.

이 같은 경향은 지역 간 경기편차 확대로 이어져 비수도권 지역의 인구유출 속도가 빨라진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올해 1∼4월 권역 간 인구 순이동 통계에서도 드러나 충청권(1만2919명), 대구·경북권(1만3608명), 부산·울산·경남권(1만4191명), 호남권(1만2116명), 강원·제주권(2814명)에서 빠진 인구가 수도권으로 순유입됐다.

균형발전위원회는 "코로나로 타격을 입은 비수도권을 지원할 대책뿐만 아니라 지역산업 활성화를 위한 지역뉴딜 정책 추진도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위키리크스한국=연합뉴스]

news1team@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