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장관 "윤석열 검찰총장, '검언유착 의혹' 답변 내일까지" 촉구
추미애 장관 "윤석열 검찰총장, '검언유착 의혹' 답변 내일까지" 촉구
  • 강혜원 기자
  • 기사승인 2020-07-08 11:36:05
  • 최종수정 2020.07.08 1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이른바 '검언유착 의혹' 수사지휘에 대한 수용 여부를 오는 9일 오전까지 답변하라고 촉구했다.

추 장관은 8일 대변인실을 통해 "더 이상 옳지 않은 길로 돌아가서는 안된다. 9일 오전 10시까지 하루 더 기다리겠다"며 "총장의 현명한 판단을 기다리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윤 총장은 지난 2일 검언유착 의혹과 관련한 전문수사자문단 소집 절차를 중단하고 지휘에서 손을 떼라는 내용의 수사지휘를 받았지만 이날까지 일주일째 공식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추 장관은 "저도 검찰조직 구성원의 충정과 고충을 충분히 듣고 이해하는 시간을 가졌다. 어느 누구도 형사사법 정의가 혼돈인 작금의 상황을 정상이라고 보지 않을 것"이라며 "우리 모두 주어진 직분에 최선을 다하면서 대한민국의 미래를 보고 가야 한다"고 말했다.

추 장관은 "벌써 일주일이 지났다"며 답변을 재촉했다. 그러면서 "공(公)과 사(私)는 함께 갈 수 없다. 정(正)과 사(邪)는 함께 갈 수 없다"고 했다.

추 장관은 수사지휘 이후에도 "수사팀 교체나 제3의 특임검사 주장은 명분과 필요성이 없고 장관 지시에 반한다"(3일), "검사장 여러분들은 흔들리지 말라"(4일), "좌고우면하지 말고 지휘사항을 문헌대로 신속히 이행해야 한다"(7일) 등의 메시지를 공개해 윤 총장을 압박해왔다. 답변 기한을 못박은 이날 입장은 수사지휘를 받아들이라는 사실상 '최후통첩'으로 풀이된다.

윤 총장은 수사지휘 이튿날인 3일 전국 검사장 회의를 열었다. 지난 6일에는 '독립적인 특임검사 도입이 필요하고 검찰총장의 지휘·감독을 배제하는 지휘는 위법·부당하다'는 검사장들 다수 의견을 법무부에 보고했다.

법무부는 윤 총장이 검사장들 의견을 내세워 시간을 끌며 여론전을 벌인다고 의심한다. 2005년 당시 김종빈 검찰총장은 강정구 동국대 교수를 불구속 수사하라는 천정배 법무부 장관의 수사지휘를 이틀 만에 수용하고 사직서를 냈다.

[위키리크스한국=강혜원 기자]

laputa813@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