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4급 이상 전원·5급 이하 일부 주말 비상근무
서울시, 4급 이상 전원·5급 이하 일부 주말 비상근무
  • 뉴스1팀
  • 기사승인 2020-07-10 17:48:23
  • 최종수정 2020.07.10 17: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시장 궐위 사태를 맞은 서울시가 비상근무 체제에 들어갔다.

10일 시에 따르면 박원순 서울시장 장례 기간이자 주말인 11∼12일 4급 이상 공무원은 전원, 5급 이하 공무원은 필수 인원에 해당하는 소속 부서 직원 10% 규모가 정상적으로 근무한다.

시는 아울러 모든 공무원에게 출·퇴근 시간 엄수 및 무단 자리 이탈을 금지하고 비상연락체계를 상시 유지하라는 지시를 내렸다.

서울시장 권한대행을 맡은 서정협 행정1부시장은 이날 긴급현안회의를 주재하면서 실·국·본부장과 투자·출연기관장들에게 "우리 공직자들이 흔들리면 천만 서울시민이 흔들린다"며 "상처받은 시민들을 위로하기 위해 공직자들이 담대하게 임해주시기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그는 앞서 직원들에게 보낸 이메일에서도 "당황하고만 있기에는 상황이 엄중하다"며 "각자 역할 수행에 최선을 다해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박원순 시장은 지난 9일 모든 일정을 취소하고 공관을 나선 뒤 10일 북악산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위키리크스한국=연합뉴스]

news1team@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