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주택자 윤성원 靑주택비서관, 결국 세종 집 매각
2주택자 윤성원 靑주택비서관, 결국 세종 집 매각
  • 최석진 기자
  • 기사승인 2020-07-12 10:07:08
  • 최종수정 2020.07.12 1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와대 전경 [사진=연합뉴스 자료사진]
청와대 전경 [사진=연합뉴스 자료사진]

국토교통부 출신으로 청와대에서 주택정책을 담당한 윤성원 국토교통비서관이 세종시에 있는 주택을 처분해 1주택자가 된다.

윤 비서관은 서울시 강남구 논현동 아파트(83.7㎡)와 세종시 소담동 아파트(59.9㎡)를 보유한 2주택자다.

윤 비서관은 12일 "현재 서울에 근무하고 있어 세종시 아파트를 매도하기로 하고 이미 이달 초 계약을 맺었다"며 "이달 중 소유권이전을 완료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윤 비서관은 "고위 공무원에게 다주택 보유가 합당하지 않다는 국민의 눈높이와 노영민 비서실장의 지시를 감안해 세종 주택을 처분키로 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윤 비서관은 3월 공직자 재산공개 때 "서울 근무가 계속돼 세종 아파트에 아직 입주하지 못했다"며 "공무원 특별공급제도의 취지를 감안해 전입하고 실거주한 뒤 매도할 계획"이라고 관보를 통해 밝힌 바 있다.

[위키리크스한국=연합뉴스]

dtpchoi@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