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 도덕적으로 살려다…" 여권 추모열기 최고조
"너무 도덕적으로 살려다…" 여권 추모열기 최고조
  • 뉴스1팀
  • 기사승인 2020-07-12 17:40:56
  • 최종수정 2020.07.12 1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여권은 12일 박원순 서울시장의 뜻을 기리며 추모 분위기를 이어갔다.

이날 빈소가 차려진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는 박 시장 밑에서 정무 부시장을 지낸 임종석 대통령 외교안보특보와 유인태 전 국회 사무총장, 강금실 전 법무부 장관, 더불어민주당 안규백 최재성 인재근 홍익표 의원, 송하진 전북지사, 김영록 전남지사 등 여권 인사들의 발길이 줄을 이었다.

유인태 전 총장은 조문 후 기자들과 만나 "잘 살아온 사람이 마지막에 그렇게 (한 것이) 원망스럽기도 하지만 한국 사회를 개혁하는데 많은 기여를 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박 시장에게 하고 싶은 말을 묻는 말에 "인간이 다 비슷비슷한 건데 너무 도덕적으로 살려고 하면 다 사고가 나는 것"이라며 "저 세상에서 하고 싶은 것 하면서 살았으면 좋겠다"고 기원했다.

인재근 의원은 "제가 박 시장의 형수다. 진짜 가족처럼 친하게 지냈다. 가족들을 위로하고 작별인사를 하고 간다"고 고인을 추억했다.

김영록 전남지사는 "정말 존경하고 마음이 따뜻하고 신념에 찬 분인데 갑자기 이렇게 가게 돼서 너무나 참담하다"며 "박 시장의 따뜻한 철학, 전국적으로 균형발전에 큰 관심을 갖고 있던 부분을 잘 받들어 뜻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성추행으로 박 시장을 고소한 전직 서울시청 직원에 대한 연대를 표시하며 조문을 거부한 정의당 의원들에 대한 비판도 나왔다.

한 의원은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박 시장은 영혼이 순수하고 마음과 자세가 깨끗하기 때문에 살아온 궤적에 추호도 오점이 있으면 안 된다고 생각해 극단적 선택을 한 것"이라며 "망자에 대한 진위를 떠나서 조문을 가지 않는다는 것은 한국 관혼상제 상 맞지 않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다른 의원은 "인간이 부족한 것도 있지만 우리 사회 시민운동에서 중요한 획을 그었고, 역사적으로 열심히 살아온 것을 평가하고 존중해줘야 한다"며 "애도하는 것이 기본 예의"라고 강조했다.

이석현 전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얼마나 괴로웠으면 죽음을 택했을까. 지인이 죽으면 조문이 도리. 조문도 않겠다는 정당이 추구하는 세상은 얼마나 각박한 세상일까"라고 말했다.

이해찬 대표가 공동 위원장을 맡은 장례위원회에는 박 시장과 오랜 인연을 가진 민주당 의원 100여명이 이름을 올렸다.

일부 당 지역위원회는 '故 박원순 시장님의 안식을 기원합니다. 님의 뜻 기억하겠습니다'라고 적힌 현수막을 거리에 내걸어 고인을 기렸다.

[위키리크스한국=연합뉴스]

news1team@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