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시장, 빗속 영결식 진행... 분향소 이틀간 2만명 추모
박원순 시장, 빗속 영결식 진행... 분향소 이틀간 2만명 추모
  • 최종원 기자
  • 기사승인 2020-07-13 10:08:26
  • 최종수정 2020.07.13 1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영정이 13일 오전 서울시청에서 영결식을 마친 뒤 청사를 나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영정이 13일 오전 서울시청에서 영결식을 마친 뒤 청사를 나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극단적인 선택으로 생을 마감한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 영결식이 13일 오전 8시 30분부터 시청 다목적홀에서 진행됐다.

시청에서 진행되는 동안 비가 내리는 시청 앞 서울광장에는 그를 배웅하기 위한 시민 100여명이 모여들었다.

박 시장 영결식은 영결식 현장에는 유족과 시·도지사, 민주당 지도부, 서울시 간부, 시민사회 대표자 등 100여명의 제한된 인원만 참석했다.

영결식은 유튜브 채널을 통해 생중계됐다.

지지자들은 서울광장에서 한 손으로 우산을 들고 한 손으로 휴대전화를 든 채 영결식 생방송을 시청했다. 그의 생전 활동 모습이 담긴 영상이 상영되자 일부 지지자는 눈물을 흘렸다.

일부 시민은 영결식 상황이 궁금한 듯 시청 유리문을 통해 청사 내부를 들여다보기도 했다.

청사 입구 유리문은 시민들이 박 시장을 추모하며 붙여놓은 노란 포스트잇으로 가득했다. 시민들은 청사부터 운구차량까지 이어지는 약 100m 길이의 펜스 양옆에 줄지어 서 있었다.

지지자들은 박 시장 운구차가 도착하기 전 이른 아침부터 청사 앞 분향소 주변에 모여 눈물을 훔치며 박 시장을 추모했다.

앞서 박 시장 운구차는 이날 이른 아침 불교식 발인을 마친 뒤 오전 7시 20분께 빈소가 마련됐던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을 출발했다.

경찰은 만약의 사태에 대비해 경력을 배치했지만, 우려와는 달리 박 시장 지지자와 반대자 사이 충돌은 발생하지 않았다.

박 시장을 애도하기 위해 서울시청사 앞 시민분향소를 찾은 조문객은 이틀간 2만382명으로 집계됐다고 서울시가 12일 밝혔다.

서울시는 11일 오전 11시부터 시청 앞 분향소에서 고인을 추모하는 일반 시민 분향객을 받고 있다.

시청사 앞 분향소는 운영 시간이 오전 8시부터 오후 10시까지이며, 발인일인 이날 밤까지도 운영된다.

코로나19 확산 위험을 줄이기 위해 분향객들은 마스크 착용, 손 소독, 거리 유지 등 방역수칙을 준수해야 한다.

서울시가 홈페이지에 마련한 고(故) 박원순 서울특별시장 온라인 분향소에는 12일 오후 9시34분까지 100만여명이 클릭으로 애도를 표하는 '온라인 헌화'를 했다.

장례위원회는 영결식을 마친 뒤 박 시장의 시신을 서울추모공원에서 화장한다. 이후에는 고향인 경남 창녕으로 옮겨 매장할 방침이다.

장례위원장은 백낙청 서울대 명예교수, 이해찬 민주당 대표,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행정1부시장)이 맡았다.

[위키리크스한국=최종원 기자]

sus@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