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행정 공백에 책임 통감...피해자 고통에 위로"
이해찬 "행정 공백에 책임 통감...피해자 고통에 위로"
  • 뉴스1팀
  • 기사승인 2020-07-15 10:29:53
  • 최종수정 2020.07.15 1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15일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 등에 대해 직접 사과했다.

이 대표는 최고위에서 박 전 시장 및 오거돈 전 부산시장 문제와 관련, "우리 당의 광역단체장이 두 분이 사임을 했다"면서 "당 대표로 너무 참담하고 국민께 뭐라고 드릴 말씀이 없다. 다시한번 국민에게 송구하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들께 큰 실망을 드리고 행정 공백이 발생한 것에 대한 책임을 통감한다"면서 "피해 호소인이 겪는 고통에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리며 이런 상황에 대해 민주당 대표로 다시 한번 통렬한 사과를 말씀드린다"고 밝혔다.

앞서 이 대표는 지난 13일 고위전략회의 후 박 전 시장 문제와 관련, 강훈식 대변인을 통해 "예기치 못한 일로 시정 공백이 생긴 것에 책임을 통감한다. 피해 호소 여성의 아픔에 위로를 표한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강 대변인이 사과 메시지를 대신 전하면서 대리·대독 사과라는 비판이 나왔다.

이 대표는 또 박 전 시장 성추행 의혹에 대한 진상조사 문제와 관련, "피해자 입장에서 진상규명을 하는 것이 당연하지만, 고인의 부재로 당으로서는 현실적으로 진상조사가 어렵다"면서 "피해 호소인의 뜻에 따라 서울시에서 사건 경위를 철저히 밝혀달라"고 말했다.

또 "피해 호소인을 향한 근거 없는 비난을 멈추고 당사자 고통을 정쟁과 여론몰이 수단으로 활용하지 말 것을 부탁드린다"고 강조했다.

그는 "당은 당 소속 공직자들의 부적절한 행동을 차단하고 귀감을 세울 특단 대책을 마련하겠다"면서 "당 구성원을 대상으로 성인지 교육을 강화하도록 당규를 개정하겠다"고 밝혔다.

[위키리크스한국=연합뉴스]

news1team@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