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박원순 시장 성추행 의혹·사망경위 조사 ‘속도’
故 박원순 시장 성추행 의혹·사망경위 조사 ‘속도’
  • 황양택 기자
  • 기사승인 2020-07-15 14:14:58
  • 최종수정 2020.07.15 14: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 민관합동조사단 꾸려 진상규명 나서...경찰은 사망경위 조사
[사진=연합뉴스]
故 박원순 전 시장이 고소인에게 보낸 것으로 알려진 비밀대화방 초대문자 [사진=연합뉴스]

서울시가 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과 관련해 외부전문가가 참여하는 민관합동조사단을 꾸려 진상규명에 나서기로 했다.

경찰에서는 성추행 의혹이 공소권 없음으로 종결됐지만 사망경위에 대해서는 수사를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15일 황인식 서울시 대변인은 ‘직원 인권침해 진상규명에 대한 서울시 입장 발표’ 브리핑에서 “여성단체와 인권전문가, 법률전문가 등 외부전문가들이 참여하는 민관합동조사단을 구성해 진상규명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황 대변인은 “민관합동조사단의 구성·운영으로 조사의 공정성과 객관성을 담보하겠다”면서 “조사단 구성과 운영, 일정 등에 대해서는 여성단체 등과 협의해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민관합동조사단은 강제수사권이 없어 수사에 제한이 있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 황 대변인은 “충분한 조사 경험과 지식, 조사방법을 가진 외부전문가들이 참여하기 때문에 충분히 극복할 수 있다고 판단한다”고 답했다.

서울시는 2차 가해 방지를 위한 방편 마련에도 주력한다. 시는 피해 호소 직원에 대한 2차 가해 차단을 위해 신상공개 및 유포, 인신공격 등이 이뤄지지 않도록 공문 시행 조치를 했다. 또 피해자가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상담과 정신치료, 회복 프로그램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박 전 시장의 성추행 의혹과 관련해 국가인권위원회에서도 담당 조사관을 배정하고 조사 절차에 착수할 예정이다. 인권위는 차별시정국 성차별시정팀 소속 조사관을 담당 조사관으로 배정했다.

경찰에서는 박 전 시장 사망경위를 밝혀내기 위해 주변 인물들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 중이다. 서울 성북경찰서는 이날 오전 고한석 서울시 전 비서실장을 불러 조사했다. 고 전 실장은 박 전 시장이 마지막으로 만나 대화를 나눴던 인물로 알려졌다.

앞서 경찰은 박 전 시장 휴대전화 통화·문자 기록을 확인하기 위한 통신영장을 신청하기도 했다. 현재 경찰은 박 전 시장이 숨진 장소에서 나온 휴대전화 1대를 보관하고 있다.

경찰은 성추행 의혹과 관련된 고소건은 ‘공소권 없음’으로 종결됐지만, 박 전 시장의 사망과 관련된 사안에 대해서는 수사를 계속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위키리크스한국=황양택 기자]

072vs09@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