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호주 2+2 장관회담…"한국 등과 협력" 反中공조 재확인, 한국 동참 압박
미·호주 2+2 장관회담…"한국 등과 협력" 反中공조 재확인, 한국 동참 압박
  • 박성준 기자
  • 기사승인 2020-07-29 05:58:15
  • 최종수정 2020.07.29 05: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과 호주 외교·국방 2+2 장관 회담 [출처=연합뉴스]
미국과 호주 외교·국방 2+2 장관 회담 [출처=연합뉴스]

미국과 호주의 외교·국방 수장은 28일(현지시간) 중국의 남중국해 내 영유권 주장 반대를 비롯, 반중(反中) 공조를 다졌다.

특히 미국은 중국에 대한 국제 공조를 강조하며 협력의 대상으로 한국을 거듭 거론했다. 미·중이 서로 상대 영사관을 폐쇄하는 초강수를 주고받으며 극한충돌로 치닫는 상황에서 중국 고립을 위한 반중 전선에 대한 한국의 동참을 거듭 압박한 차원도 깔린 것으로 보인다.

미 국무부는 이날 미국과 호주의 외교·국방 장관이 참석한 '2+2회담'(AUSMIN) 개최 후 발표한 성명에서 인도·태평양이 동맹의 초점이며, 미국과 호주가 안전하고 번영하며 폭넓고 규칙에 근거한 지역을 유지하기 위해 네트워크화된 동맹과 파트너십을 강화하는데 있어 아세안, 인도, 일본, 한국, '파이브 아이즈'(Five Eyes) 등과 나란히 협력한다는 점을 재확인했다. 파이브 아이즈는 미국, 영국, 캐나다, 호주, 뉴질랜드 등 5개국으로 구성된 영미권 기밀정보 동맹체다.

또한 장관들은 최근의 강압적이고 불안정을 야기하는 인도·태평양 지역에서의 행동들에 대한 심각한 우려를 표명했으며, 중국의 해양 주장이 국제법 하에서 유효하지 않으며 중국은 남중국해에서의 영유권을 주장할 수 없다는 점을 확인했다고 성명은 적시했다.

미국과 호주는 중국 정부의 '일국양제' 약화 및 홍콩의 자주권과 자유 침식 시도에 깊은 우려를 표명했다고 성명은 전했다.

성명은 ▲인도·태평양 복원 ▲인도·태평양 안보 ▲역내 조율 ▲인도·태평양 번영 ▲양자간 방위 협력 등 5개 분야로 나눠 분야별 회담 논의 사항을 기술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2+2 회담 및 업무오찬 후 열린 기자회견에서 중국을 비판한 자신의 연설에 대한 질문을 받고 설명하는 과정에서 "나는 유럽, 그리고 인도든 일본이든 한국이든, 오늘 여기 있는 호주든 간에 전세계의 민주주의 친구들이 우리 시대의 도전과제가 이들 나라가 자유를 소중히 여기고 법의 지배에 근거한 경제적 번영을 원하도록 분명히 하는 것이라는 점을 이해한다고 확신한다"며 한국을 거론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우리 국민들을 위해 이를 이행하는데 함께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폼페이오 장관은 또한 중국의 압력에 맞선 데 대해 호주 정부를 높게 평가한다는 미국의 입장을 밝히고, 남중국해 내 '법의 지배'를 분명히 하기 위해 미국과 호주가 계속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고 로이터통신이 전했다.

마리스 페인 호주 외무장관은 호주와 중국의 관계는 중요하며 이를 해칠 의도는 없다면서도 호주의 이익에 반하는 일은 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페인 장관은 다만 호주와 미국은 모든 것에 대해 일치하는 것은 아니라면서 이는 서로를 존중하고 지속적인 관계의 일부라고 말했다고 통신이 전했다.

기자회견에는 폼페이오 장관과 마크 에스퍼 미 국방장관, 페인 장관, 린다 레이놀즈 호주 국방장관이 참석했다.

[위키리크스한국=연합뉴스]

wiki@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