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수진 "김경수재판 앞장서 뛰겠다?"…김종민 "말꼬리 가짜뉴스"
조수진 "김경수재판 앞장서 뛰겠다?"…김종민 "말꼬리 가짜뉴스"
  • 뉴스1팀
  • 기사승인 2020-08-03 17:40:49
  • 최종수정 2020.08.03 1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통합당 조수진 의원이 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사진행 발언을 통해 더불어민주당 김종민 의원의 발언을 언급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미래통합당 조수진 의원이 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사진행 발언을 통해 더불어민주당 김종민 의원의 발언을 언급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김종민 의원과 미래통합당 조수진 의원이 3일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김경수 경남지사의 '드루킹 사건' 재판을 놓고 때아닌 설전을 벌였다.

조 의원은 민주당 최고위원 경선에 출마한 김 의원이 지난 1일 경남도당 대의원대회에서 김 지사를 향해 "법사위에서 경남을 위해 할 일이 있으면 연락달라"고 발언했다가 논란이 된 것을 지적하고 나섰다.

조 의원은 김 의원의 사진과 관련 기사가 인쇄된 패널을 꺼내 들고 "이분은 법사위를 하면 안 된다"며 "재판 중인 사항에 대해 '연락주면 앞장서 뛰겠다'고 말했다"고 지적했다.

조 의원은 "김 의원의 유튜브 채널에는 '김경수는 무죄'라고 외치는 광화문 집회 사진이 지금까지도 띄워져 있다"고도 했다.

이에 김 의원은 "현장에 없었지 않았냐. 조 의원 발언은 완전히 가짜뉴스"라며 "전형적인 말꼬리잡기"라고 즉각 반박했다.

김 의원은 "법사위가 경남 지역 관련해서 해줄 수 있는 일이 사실 거의 없기 때문에, 반어적으로 미안한 마음을 써서 말 인심을 쓰는 척했던 것"이라며 "다 웃고 넘어갔는데, 이걸 김 지사 개인 문제로 몰고 가는 것은 트집 잡기"라고 받아쳤다.

김 의원은 "부부 사이도 마찬가지고, 인간 관계도 마찬가지다. 정치와 국회에서 말꼬리를 잡으면 소모적인 정쟁이 된다"며 "상임위 회의까지 와서 가짜뉴스를 섞는 것은 안 된다. 그만하라"고 말했다.

[위키리크스한국=연합뉴스]

news1team@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