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록적 장마' 지구온난화의 파생효과... 북극 해빙이 원인, 역대 최장 기간 '49일' 돌파 가능성
'기록적 장마' 지구온난화의 파생효과... 북극 해빙이 원인, 역대 최장 기간 '49일' 돌파 가능성
  • 이가영 기자
  • 기사승인 2020-08-04 06:12:34
  • 최종수정 2020.08.04 0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도권 일대 집중호우로 한강 수위가 높아진 3일 오후 서울 반포대교 아래 잠수교가 물에 잠겨 있다. [출처=연합뉴스]
수도권 일대 집중호우로 한강 수위가 높아진 3일 오후 서울 반포대교 아래 잠수교가 물에 잠겨 있다. [출처=연합뉴스]

올해 여름 장마가 예년보다 유독 길게 이어지며 상당한 비 피해가 발생하고 있다.

기상청에 따르면 제주는 장마가 지난 6월 10일부터 7월 28일까지 49일째 이어지며 역대 가장 길었고 남부지방은 6월 24일부터 7월 31일까지 38일간 지속했다. 남부지방 장마철이 가장 길었던 해는 2014년 46일이다.

남부지방과 함께 장마가 시작한 중부지방은 41일째 비가 계속 내리고 있어 역대 최장기간인 2013년 49일을 돌파할 가능성이 있다.

이번 장맛비는 국지적으로 강하게 내리는 특성을 띤다.

7월 하순 북태평양고기압이 본격적으로 확장함에 따라 정체전선이 함께 우리나라로 북상하고 고기압 가장자리로부터 따뜻한 수증기가 다량 유입돼 강수 구역이 동서로 길고 남북으로 좁게 나타났기 때문이다.

이처럼 강하고 센 비가 국지적으로 퍼붓는 현상을 두고 온난화의 '나비 효과', '파생 효과'라는 지적이 나온다.

4일 기상청에 따르면 지난 1일 오후 6시부터 3일 오후 4시까지 서울·경기도에는 300mm가 넘는 폭우가 쏟아졌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지난 1∼2일 집중호우로 인해 이날 오전 6시까지 6명이 사망하고 6명이 실종됐다고 밝혔다.

물에 잠긴 충북선 삼탄역 철도 [사진=연합뉴스]
물에 잠긴 충북선 삼탄역 철도 [사진=연합뉴스]

비로 인한 피해는 우리나라만의 일이 아니다.

일본은 지난달 초 규슈(九州) 지역에 기록적 폭우가 내려 70여명이 사망했다. 일본 정부는 지난달 14일 열린 각의(閣議·우리의 국무회의 격)에서 규슈를 중심으로 한 폭우 피해를 '특정비상재해'로 지정했다.

중국 역시 남부지역에서 두 달째 이어지는 홍수로 수재민이 지난달 말 기준 5천만명을 넘어섰고, 중국에서 가장 긴 창장(長江·양쯔강) 유역 홍수통제에 핵심역할을 하는 싼샤(三峽)댐이 연일 높은 수위를 기록하고 있어 댐의 안전성을 둘러싼 우려도 커지고 있다.

올해 한·중·일 폭우는 북극과 러시아 북부 동시베리아에서 발생한 이상 고온 현상과 연관이 깊다.

북극 기온이 평년보다 크게 올라가 일종의 '반사경' 역할을 했던 빙하와 눈이 녹고 지면이 드러나 햇빛을 받아들이는 '흡수판'이 됐기 때문이다.

이로 인해 따뜻한 공기가 쌓이면서 공기가 정체돼(블로킹 현상) 동쪽에서 서쪽으로 움직이던 찬 기류가 남북으로 움직이며 한국·중국·일본으로 밀려왔다.

기상청 관계자는 "나비효과처럼 북극과 시베리아에서 발생한 기후변화로 인해 우리나라를 비롯한 동아시아 지역에 비를 붓는 파생 효과가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동아시아를 중심으로 발생한 집중호우는 결국 온난화와 연결된다.

동시베리아 이상고온의 원인을 명확하게 규명하지는 못했지만, 지구의 온도가 꾸준히 올라가고 있는 현 상황과 무관하다고 보긴 어렵기 때문이다.

건국대 기후연구소 센터장인 이승호 지리학과 교수는 "북극 해빙이 많이 녹아 북극과 중위도 간 온도 차가 작아지면서 북극의 냉기가 중위도로 넘어오고 고기압이 약해지는 바람에 장마전선이 북으로 올라가지 못한 채 한반도 중부에 걸린 상황"이라며 "이 같은 현상의 근본적 원인은 온난화로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이 교수는 "더욱이 최근 장마 양상은 과거와 다른 형태를 띠는 등 한쪽을 누르면 다른 쪽이 튀어나오는 것처럼 어떤 기상 현상이 나타날지 점점 예측하기 어려워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주요 외신 역시 지난 1∼6월 시베리아에서 관측된 고온 현상이 인간이 야기한 기후 변화가 아니었다면 약 8만년에 한 번 있을 법한 수준이라고 보도했다.

나카키타 에이이치 교토대 수문기상학 교수는 아사히신문에 높은 수온과 기온이 수증기를 늘리면서 기록적인 폭우를 유발했다는 점에서 "최근의 호우는 온난화 영향을 빼놓고는 설명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중국의 기상학자 쑹롄춘은 현지 언론 인터뷰에서 "단일 기상이변이 기후변화에 의해 직접적으로 발생했다고 말할 수는 없지만, 장기적으로 보면 지구온난화는 기상이변의 발생 빈도와 강도를 높이는 결과를 초래했다"고 말했다.

기상청 관계자는 "2018년은 여름철 더위에 가장 큰 영향을 주는 북태평양 고기압이 자리 잡은 가운데 고도가 높은 티베트 일대 공기가 데워진 뒤 동쪽으로 이동하면서 기압계 상·하층이 모두 뜨거워져 기온이 치솟았고, 올해는 북극의 기온이 올라가며 이례적으로 긴 장마가 나타났다"며 "온난화로 단순히 정의할 수는 없지만 기후변화로 인해 지역별로 영향이 나타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위키리크스한국=연합뉴스]

wiki@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