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중호우'에 소양강댐 방류 시작…한강에 직접적 영향 언제쯤?
'집중호우'에 소양강댐 방류 시작…한강에 직접적 영향 언제쯤?
  • 강혜원 기자
  • 기사승인 2020-08-05 15:58:51
  • 최종수정 2020.08.05 15: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최근 잇따른 집중호우로 소양강댐이 홍수기 제한 수위를 초과하면서 5일 오후 3시부터 수문 5개를 열고 방류를 시작했다. 한강의 홍수조절 최후 보루인 소양강댐이 수문을 열자 한강 수위에 영향이 예상된다.

이날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한강홍수통제소 관계자는 "소양강댐에서 방류한 물이 한강대교까지 도달하기까지 16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며 "한강 수위가 1∼2m가량 높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방류량은 초당 3000톤이다. 

소양강댐이 과거 14차례 방류했을 때도 수도권에 별다른 피해를 주지는 않았다.

또 비구름대가 소양강 북쪽으로 빠져나가는 점과 한강 하류를 통해서 물이 바다로 빠져나가는 점 등을 종합해서 고려하면 크게 걱정할만한 수준은 아니라는 설명이다.

한국수자원공사 소양강지사는 닷새째 이어진 집중호우로 소양강댐이 홍수기 제한 수위를 초과함에 따라 오후 3시부터 수문 5개를 열고 초당 3천t을 방류하고 있다.

소양강댐 수위는 춘천, 인제, 양구, 홍천 등 댐 유역에 폭우가 내리면서 유입량이 많이 늘어나 이날 오전 8시 30분을 전후해 홍수기 제한 수위인 190.3m를 넘겼다.

이날 오후 1시를 기준으로 소양강댐에는 초당 4천458t의 물이 유입되고 있다.

소양강댐의 최대 방류량은 초당 5천500t으로 3천t 방류를 기준으로 하면 한강에 다다르기까지는 16시간 안팎이 소요된다.

한국수자원공사 소양강지사 관계자는 "춘천의 경우 소양3교 지점을 기준으로 소양강 수위가 2m 안팎으로 오를 것으로 보이며, 방류로 인한 피해는 없을 것으로 예상된다"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춘천시는 긴급재난 문자를 통해 "댐 하류 하천변의 야영객, 어민, 지역주민 등은 대피를 바란다"고 알렸다.

[위키리크스한국=연합뉴스]

laputa813@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